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손자 바보' 박종훈 경남교육감의 또다른 모습

부인 변화선 씨, 딸 선영 씨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봤더니

김주완 기자 wan@idomin.com 입력 : 2014-11-21 11:57:47 금     노출 : 2014-11-21 13:48:00 금
'외손자 바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의 페이스북 사진들이 화제다.

박종훈(1960년생) 경남도교육감은 아내 변화선(1962년생, 팔룡중학교 교사) 씨와 사이에 두 자녀를 두었다. 딸 선영(1986년생), 아들 지호(1989년생) 씨가 그들이다. 그 중 선영 씨는 결혼하여 만 두 돌이 넘은 아들이 있고, 지난 6월에는 딸을 낳았다. 부인과 딸이 페이스북에 올리는 글에 따르면 박종훈 교육감은 '외손자 바보 할아버지'다.

페이스북을 통해 박종훈 교육감의 생활을 엿봤더니 그 말은 사실이었다. 최근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무상급식 예산 지원 중단 선언 이후, 공식석상에서 보이는 그의 심각한 표정과는 또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선영 씨는 21일 오전 페이스북에 아빠 박종훈 교육감이 외손자에게 양말을 신겨주는 따뜻한 사진과 함께 이런 글을 올렸다.

10730885_788009477926227_6551325357247085857_n.jpg
▲ 외손자에게 양말을 신겨주는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박선영 씨 페이스북

"우리 찐빵(외손자의 별명인듯-기자 주)은 외할아버지를 너무 좋아해서 택배만 오면 할아버지냐 묻고, 싼타페만 보면 운전석을 확인한다. (진주에 싼타페 너무 많다 ㅠㅠ) 
요즘 더 바빠진 할배를 보고싶다 하면 인터넷에 사진 찾아 보여주고 뉴스찾아 보여주고... 
근데 뉴스에 할배는 맨날 웃지도않고 심각하고... 
박종훈 아빠 강민이가 화내지말래."

앞서 지난 10월 20일 변화선 씨는 강아지와 함께 창원의 주택가를 산책하는 박 교육감 사진을 올렸고, 10월 6일에는 "외손자 바보…. 평생을 같이 살아온 마누라보다 손자 좋아하는 밤 굽는다고 쪼그리고 앉아서 들여다보고 있다"는 설명과 함께 손자에게 밤을 구워주는 모습과 손자와 함께 익살스런 표정으로 동네를 활보하는 사진을 올렸다.

10686955_280551245477772_2116482061015925324_n.jpg
▲ 외손자에게 줄 밤을 굽고 있는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변화선 씨 페이스북

10407986_280551292144434_562005070674250342_n.jpg
▲ 외손자의 손을 잡고 익살스런 표정으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변화선 씨 페이스북

변화선 씨는 지난 9월 22일에도 외손자와 외손녀를 유모차에 태워 밀고 있는 박 교육감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변 씨는 "일요일 오후 가족 산책을 했다. 요즘 별난 리어카가 나와서 편리하기도 하고 주위 시선도 집중되었다"는 글을 함께 올렸다.

10639560_275847115948185_2756045348641878670_n.jpg
▲ 외손자와 외손녀를 유모차에 태워 밀고 있는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변화선 씨 페이스북

외손녀는 지난 6월 지방선거 직후 태어났다. 이제 지난 7월 11일에는 외손녀와 외할아버지가 처음 만난 사진도 올라왔다. 변 씨는 이 사진에 "외손녀와 상봉을 하였습니다. 어른 말씀에 사랑은 내리 사랑이란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것에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10406903_250134878519409_9204917643048808379_n.jpg
▲ 외손녀를 안고 반가워하는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오른쪽은 부인 변화선 씨. ⓒ변화선 씨 페이스북

딸 선영 씨도 외손녀를 안고 있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사진을 올렸다.

10514719_730369267023582_7630770300534407947_n.jpg
▲ 딸 선영 씨가 올린 박종훈 교육감과 부인 변화선 씨. ⓒ박선영 씨 페이스북

선영 씨는 5월 13일 아버지의 유난한 '안전 염려증'에 대한 추억을 포스팅했다.

"난 평생을 안전 염려증을 앓아오신 아빠를 닮아 요즘 집안에서 강민이가 다칠만한 곳을 찾는게 습관이 되어버렸다.

아빠의 염려증 때문에 나랑 박지호(남동생-기자 주)는 동네에서 유일하게 헬멧과 무릎보호대를 착용하고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이었고, 집 열쇠도 목에 거는 게 위험하다고 전교에서 최초로 집에 비번키를 설치한 아이였다.

어릴 때는 아빠가 유난인 것 같아 밖에 나와선 몰래 헬멧도 벗어버리고, 동네에서 친구들과 무단횡단 하다가 아빠한테 걸려서 친구들과 단체로 길거리에서 벌선 적도 있었다.  ㅋㅋ.

근데 신기한 건 내가 점점 아빠처럼 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사 와서 가구를 배치할 때도, 장난감을 살 때도 오빤(남편-기자 주) 처음 겪어보는 나의 유난에 당황하지만 그때마다 아빠한테서 귀에 딱지가 앉게 들은 얘기를 나도 오빠한테 한다.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아.' 정말 토씨 하나 안 틀리고... 하루에 몇 번씩 얘기하다보면 조금 버전을 바꿔서 쿨한 척이 가미된 '조심해서 나쁠거 없잖아'로... 

강민이가 더 크고 나면 "길 건널 때는 왼쪽 먼저 보고 오른쪽도 보고 다시 한번 더 왼쪽 보고 가는거야" 를 노래처럼 부르고 있을것만 같으다... (나 곧 서른인데 아직도 이 말을 듣는다. 아빠한테서...)

요새 잔소리가 좀 덜하시려나 했는데 아빠 염려증의 포커스가 내가 아닌 강민이가 되어 다시 심해지고 있다. 어릴 때부터 들어온 말을 또 들어야 하는 건 상상만 해도 초큼 지겨웁지만 그래도 아이 낳고 키워보니 그 마음이 어떤 마음인지 알 것 같아 다시 새겨 들어야겠다. 아빠가 잔소리 많이 해주면 좋겠다."

이글에는 외손자 강민이를 뒤에서 안고 있는 박종훈 교육감 사진이 첨부됐다.

10325786_688066324587210_6139457723361977485_n.jpg
▲ ⓒ박선영 씨 페이스북

박종훈 교육감은 딸의 이 글에 대해 "그렇게 해놨는데도 지호는 못말리게 개구졌다! 집에서 안되니까 계단에서 기어코 이마를 찢어오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 외에도 선영 씨가 올린 여러 장의 사진이 잔잔한 웃음을 짓게 만든다.

479100_443141595746352_1394729804_o.jpg
▲ ⓒ박선영 씨 페이스북
627328_443141495746362_1961040095_o.jpg
▲ ⓒ박선영 씨 페이스북
705342_520392511354593_1927942427_o.jpg
▲ ⓒ박선영 씨 페이스북
1292809_563498337044010_1735859514_o.jpg
▲ ⓒ박선영 씨 페이스북
10251951_682880728439103_2917301826918552635_n.jpg
▲ ⓒ박선영 씨 페이스북

영락없이 인자한 할아버지의 흐뭇하고 따뜻한 표정이다. 나중에 아들 지호 씨가 결혼하여 친손자를 낳으면 또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주완 기자

    • 김주완 기자
  • 편집국장을 거쳐 현재 이사/출판미디어국장을 맡고 있습니다. 월간 <피플파워> 간행과 각종 출판사업, 그리고 인터넷을 비롯한 뉴미디어 업무를 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4-12-26 11:05:49    
세상에 자기 손주 귀엽고 사랑하지 않는 할배.할매도 있습니까?
교육감이어서 부인이고 딸의 페이스북 내용까지 편집해서 기사화하다니...
손주들 이용해서 선거운동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도민일보가 개인의(아무리 교육감이지만) 사유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22.***.***.10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