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지사 불구속재판 운동본부 발족

"경남경제 재도약 기점…김 지사 복귀 절실"
도내 271개 단체 참여 "유권자 선택 존중돼야" 탄원서명·집회 등 계획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도내 시민사회·노동·여성·문화단체 등을 거의 망라한 271개 단체가 모인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운동본부(이하 경남운동본부)'가 11일 발족했다. 김 지사 보석 신청이 예상되는 20일께까지 경남도민 35만 명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남운동본부'에는 도내 정치권(민홍철·서형수·김정호·제윤경 국회의원), 시민사회(김영만 3·15정신계승시민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이철승 경남이주민센터장), 학계(이은진 경남대 명예교수), 여성(김윤자 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경제계(강태룡 경총 회장)·노동계(정진용 한국노총 경남본부 의장) 등을 대표하는 22명이 참여해 공동대표단을 구성했다.

경남운동본부는 이날 도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어 김경수 지사 구속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천명하면서, 네 가지 이유를 들어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가 11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경남운동본부는 먼저 "도정공백을 막고, 경남도민의 유권자로서의 선택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전 대표의 사퇴로 15개월이라는 도정공백 사태를 감수한 데 이어 또다시 김 지사 취임 7개월 만에 도정 중단 사태를 맞는 건 묵과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어서 "경남 경제 살리기의 전환점을 만든 김경수 지사의 도정 복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경남운동본부는 "김 지사는 취임 후 짧은 기간에 정부를 설득해 제조업 스마트 혁신, 서부경남 KTX 가시화, 조선업 수주실적 강화, 제2신항 유치 등을 이뤄냈다"며 "경남 경제 재도약의 중요한 시기인 만큼 김 지사가 제대로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남운동본부는 이와 함께 김 지사가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을 뿐 아니라 그동안 특검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왔던 점은 물론, 홍준표 전 지사의 경우 징역형을 선고받고도 현직 도지사라는 이유로 법정 구속을 면했던 사례 등을 들며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경남운동본부는 "대법원 확정판결이 이루어지기 전까지 도민들은 자신의 주권 행사를 보장받아야 한다"며 "김 지사가 도정에 복귀할 때까지 도내 전역에서 불구속 재판을 위한 탄원 서명운동을 비롯해 거리선전, 1인 시위, 매주 토요집회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경남운동본부는 김 지사 법정구속의 부당함을 알리는 여론전과 함께 보석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전면적으로 펼쳐나가고 있다. 경남운동본부는 오는 20일께까지 35만 명 서명 목표를 달성하고 이를 김 지사 변호인 측과 상의해 보석 청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경남운동본부 등에 따르면 보석신청은 변호인단 협의를 거쳐 오는 20일께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까지 서명에는 6만여 명이 동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9-02-12 10:33:18    
민주주의 말살이다, 김경수 석방 운동하는 종북빨갱이 새끼들이다.
81.***.***.13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