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경남도당 "창원시장 후보자 경선 예정대로 진행"

진상조사위 활동 결과 발표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입력 : 2018-04-20 19:02:01 금     노출 : 2018-04-20 19:04:00 금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가 제기한 경선 연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20일 오후 전수식 예비후보 측의 요구에 의해 진행된 이틀간의 진상조사위 활동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도당은 "하귀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지역위원장이 의뢰한 여론 조사에 사용한 데이터는 경남도당에서 고의로 제공한 것으로 볼 수 없다. 이에 22∼23일 시행하는 창원시장 후보자 경선은 그대로 진행한다"고 결론 내렸다.

'창원시장 불공정 경선 질의에 대한 진상조사 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이날 "전수식 후보 측이 요청한 창원시장 후보 경선 연기 요청은 기각한다"며 그 근거를 조목조목 들었다.

위원회는 "하귀남 위원장이 (여론조사 기관에)제공한 데이터 1만 729건 중에서 4월11일 확정된 창원시 권리당원 9730명중 8238명이 일치하나 1492명은 포함되어 있지 않은 점, 하귀남 위원장이 제공한 데이터와 중복검사를 통해 걸러진 여론조사 기관 자체 데이터 28만 2022건 중에 4월11일 확정된 권리당원 474명이 포함되어 있는 점 등을 미루어 볼 때 여론조사 업체에 제공한 데이터를 경남도당에서 고의로 제공한 데이터라고 볼 수 없다고 3인 위원 모두가 일치 의견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위원회는 "그럼에도 하귀남 위원장이 지역위원장으로서 지역구를 넘어서는 범위의 용도로 여론조사를 의뢰하고 데이터를 제공한 것은 경선중립성을 지켜야 하는 당 경선 방침에 위배한다고 충분히 의심할 수 있음으로 윤리위 제소는 타당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어서 "권리당원 9730명 중 1320명이 응답에 참여했고, 여론 조사 기간을 4월7∼8일 양일간으로 신청해 놓고 실제 조사는 4월7일 10시부터 14시까지 진행하고 종료한 것 등으로 볼 때, 기 여론조사가 특정후보를 당선하게 할 목적으로 진행한 선거운동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와 함께 "전수식 후보 측에서 추천한 전문가는 애초 중립적 입장에서 조사에 임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음에도 조사가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조사 중인 정보를 특정후보 측에게 유출하고, 임의로 진상조사에 참여하지 않는 등 진상조사위원으로서 기본적 임무를 방기한 것에 대해서는 유감과 더불어 이에 따른 결과에 대한 책임은 위원을 추천한 후보 측에 있다는 것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한편, '창원시장 불공정 경선 질의에 대한 진상조사 위원회'는 이종은·최영철·서호진 위원이 참여했다.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는 이에 앞서 불공정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이유를 들며 "경선 연기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중대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선비 2018-04-20 22:13:49    
그럼에도 하귀남 위원장이 지역위원장으로서 지역구를 넘어서는 범위의 용도로 여론조사를 의뢰하고 데이터를 제공한 것은 경선중립성을 지켜야 하는 당 경선 방침에 위배한다고 충분히 의심할 수 있음으로 윤리위 제소는 타당하다고 본다"고 한 것은 경선 중립성이 이미 웨손되었음을 인정한 것이다.
그러고선 "여론조사 업체에 제공한 데이터를 경남도당에서 고의로 제공한 데이터라고 볼 수 없다"고 하면서 경선에 하자가 없다고 하니 기가 찬다.
강간은 했으되 성범죄는 아니다라는 말이나 다를 바 없다.
사안의 본질은 불공정 경선이고, 당원명부유출은 부차적인 것이다.
이런 몰상식한 인물들이 진상조사위원이랍시고 보도자료 뿌리고 하는 것 보니 우리끼리 민주당 신수가 훤하
59.***.***.13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