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약 파기 아냐" '신공항' 달래기 나선 당정청

새누리 "합리적 선택" 청와대 "공약 파기 아냐"…국민의당 "지역갈등 조장 사과부터 하라"공세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6년 06월 23일 목요일

'밀양'도 '가덕도'도 아닌 '김해공항 확장'으로 마무리된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논란이 '지역홀대' 반발로 이어지면서 정부와 여당이 이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부산과 대구 정치권을 중심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공약을 불이행했다는 반발 기류가 거세게 일고 있음에 따라, 당·정·청은 현지 민심 흐름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후속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특히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5년 전 이명박 정부의 신공항 백지화 결정을 비판하고 재공약했던 점을 의식한 듯 "공약 파기가 아니다"라는 데 방점을 찍고 있다.

정연국 대변인은 2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해공항 확장은 사실상 신공항이다. 동남권 신공항이 김해공항 신공항이 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공약 파기가 아니라 어려운 문제이지만 약속을 지켰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이주영, 조경태, 강길부(왼쪽부터)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김해 신공항 관련 5개 시·도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손을 모으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역시 이날 5개 시·도(경남·부산·대구·경북·울산) 중진의원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 정치권이 주도하는 확전을 사전에 차단하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였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정부의 이번 결정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합리적 선택이었다고 생각하고, 저희 당으로서는 대승적으로 정부 발표를 수용하고 뒷마무리를 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K 좌장 격인 최경환 의원은 "(갈등을)정치권이 자꾸 부추겨서는 안 된다. 정치권이 이제는 지역 주민들께 설명도 드리고, 또 이해를 구하는 자세를 보여줘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경남 출신 5선인 이주영 의원은 "양자택일 결론이 났을 때 커다란 후폭풍으로 인한 갈등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타당성 있는 안을 잘 냈다고 평가한다"며 "국민 전체적으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이끌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총리 역시 '김해 신공항 관계장관 회의'를 발 빠르게 개최하고 "김해 신공항은 기존 김해공항을 보강하는 수준이 아니라 영남권 항공수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영남권의 거점 신공항을 만들어 나가는 방안"이라며 후속조치 마련을 독려했다.

하지만 야당 일각에서는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한 찬반 여부를 떠나, 영남권 신공항과 관련한 정부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 이용호 대변인은 "지역 간의 갈등을 조장하여 민심을 갈라놓고는 이제 와서 묘수라도 찾은 듯 행동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현 정권이 민심을 갈라놓은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하는 것이 먼저고, 김해공항을 신공항이라고 하는 것은 사슴을 말이라고 하는 지록위마와도 같다"고 논평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