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공항 확장, 시민 피해 최소화하라"

대책위, 정부·김해시에 소음·환경 훼손 분석 촉구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6년 06월 23일 목요일

'지금부터 김해시민들의 항공 소음과 환경 훼손 피해를 최소화하는 길만이 대안이다.'

김해지역 시민단체들이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연구용역 결과가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나자 김해시민들 피해를 최소화할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이들은 가칭 '김해공항시민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관련기관에 요구할 것은 요구하고, 받아낼 것은 받아내겠다는 태도다.

대책위는 22일 오전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결과 발표에 대한 대책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했다.

대책위는 "김해공항 확장은 곧 항공기 운항 연장으로 이어질 것이고, 김해시민들의 항공 소음 피해는 더 가중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밀양 신공항 건설 백지화는 다행이지만 그렇다고 김해시민으로서 공항과 관련한 문제가 모두 해소됐다고는 볼 수 없다는 것이다.

22일 오전 김해공항시민대책위원회가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정부의 신공항 입지선정 결과 발표에 대한 시민대책위 견해를 밝히고 있다. /박석곤 기자

대책위는 그 이유로 오는 2023년이 되면 김해공항 수요가 1678만 명으로 포화 상태에 이르는 점, 신공항의 미래 수요는 400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분석된 점 등을 들었다.

대책위는 항공 수요 증가로 김해시민들의 항공 소음 피해가 불가피한 만큼 이를 최소화하려면 김해시와 시의회,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시와 국토부는 김해시민들이 김해공항으로 인해 받는 소음과 환경오염을 비롯한 피해 현황을 감시하고, 김해공항 확장으로 앞으로 발생 가능한 김해시민의 피해를 철저하게 분석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김해공항 확장과 관련, 김해시민들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민관 TF팀을 구성할 것 △김해시의회는 영남권 신공항 대안으로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결론은 김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대안을 마련할 것 △김해공항 확장이 김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냉정하게 판단할 것 등을 제안했다.

대책위의 활동 방향도 설명했다. "공항 확장으로 앞으로 예측되는 다양한 피해 발생은 지역 주민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그러면서 "종전에 발족한 '밀양신공항반대대책위원회'를 가칭 '김해공항시민대책위원회'로 변경해 김해공항 확장과 관련한 김해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 찬반에 대한 대책위 입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가 활주로를 포함한 구체적인 용역 결과를 7월 중으로 발표한다고 하니 이 안을 살펴본 후 대책위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김해공항시민대책위원회 박영태 김해YMCA 사무총장은 "영남권 신공항 밀양 건설을 반대한 것은 김해가 직접 항공기 피해 영향권에 포함된 데다 밀양 신공항 건설안에 항공 피해를 호소하는 김해시민들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안을 선택한 것은 김해시민으로서 환영할 일이다. 국토부가 내년부터 김해공항 확장안을 설계할 때 이 과정에서 김해시와 김해시민들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