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환경영향평가 제대로 심의하라”

밀양 단장면 감물리 주민 생수공장 허가 실사 촉구

위성욱 기자 wewekr@idomin.com 2005년 05월 10일 화요일
생수공장 허가를 둘러싼 논란을 빚고 있는 밀양시 단장면 감물리 주민들이 올바른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 3월24일 샘물공장 환경영향평가를 위해 18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구성, 환경평가에 착수했으며 당초 지난달 25일 현장조사를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이달 중으로 연기됐다.

이날 오전 11시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열린 감물리생수공장 설립반대와 올바른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촉구하는 집회에는 감물리 주민을 비롯해 마창환경운동연합 등 관련단체 50여명이 참석했다.

   
‘생수공장 건립 안된다’ 밀양시 단장면 감물리 주민들이 9일 창원시 신월동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생수공장 건립반대 및 허가취소를 요구하며 집회를 갖고 있다./김구연 기자
이들은 “지하수 고갈은 감물리 주민의 생존권과 환경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안이다”며“감물리 마을의 지하수 실정을 제대로 실사하지 않은 환경영향조사를 심의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감물리 주민대책위와 연대하는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공동으로 감물리 주민의 생존권이 확보될 때까지 연대 투쟁을 벌여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들은 지난달 22일 시공업자가 주민들을 상대로 낸 업무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인 것은 “개발과 이익이란 명목아래 주민의 생존권마저 침탈하는 기업에게 내린 편향적인 판결”이라고 비난하고 “지난 1월 주민들이 시공업자를 상대로 낸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밀양지원이 즉각적인 결론을 내릴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낙동강유역환경청장과 1시간 여동안 면담을 가졌으며 이 자리에서 올바른 환경영향평가를 위해 청장이 힘써 줄 것 등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어 오후 2시에는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주민생존권 사수를 위한 감물리 생수공장 설립반대와 환경보존을 촉구하며 경남지역시민단체와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