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경남도와 도교육청의 의미있는 협치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11월 02일 금요일

경남도와 경남교육청이 경남교육을 위한 의미 있는 성과물을 내놓았다. 해묵은 과제를 털어내고 미래로 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것으로 크게 박수를 받을 일이다. 특히 도지사와 교육감이 교육정책에 뜻을 같이함으로써 차후 교육현안과 관련하여 폭넓은 협치와 그 결과물로서 경남교육의 질적 개선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달 31일 경남도와 교육청이 합의한 경남지역 학교 무상급식은 그동안 우여곡절도 많았다. 2010년 도지사와 교육감이 2014년부터 중학교까지 무상급식을 하는 것으로 합의를 했는데 이것이 홍준표 도지사 시절 백지화되면서 엄청난 갈등을 겪었던 것을 도민들은 기억하고 있다. 알고 보면 도로 2014년이지만, 이번 합의에서 무상급식을 고등학교까지 확대한 것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해야 한다. 학생에게 먹는 것에서 차별을 느끼게 하지 않는 것은 교육적으로도 대단히 의미가 있는 것이다. 또한, 도와 교육청은 해묵은 갈등의 한 빌미였던 분담금 비율을 똑같이 30%로 했다. 도민 처지에서는 누가 더 내고 덜 내는 것으로 다투는 꼴불견을 보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이로써 올해 초·중학교, 읍·면 고교에 이어 내년에 동지역 고교 110개교까지 포함해 도내 모든 979개교 33만 1000명 학생이 차별 없는 급식을 받게 되었다.

두 기관의 이번 합의는 봇물이 한꺼번에 터지는 것처럼 시원스럽기까지 하다. 급식의 질을 개선하고 무상교육을 확대하여 수학여행비와 체육복, 교복 구입까지 2021년 이후에는 전면 지원한다. 이렇게 하면 아이들이 부모의 형편에 따라 눈치 보고 기가 죽는 일이 말끔히 해소되는 것이다. 학교용지와 관련한 갈등을 해소한 것도 참 잘한 일이다. 도민들은 지난 홍준표 도정 시절의 갈등 국면이 해소되고 미래를 보기로 한 것에 대해 분명한 평가를 할 것이다.

정치의 근간은 타협이다. 자녀의 교육을 두고 다투는 모습은 진영논리와 리더의 철학을 떠나 결코 교육적일 수 없고 보기 좋은 모습도 아니었다. 이것을 말끔히 해소하고 여기에 더해 경남교육의 질적 개선과 미래에 대한 희망을 준 것은 도민뿐 아니라 학생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