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노량대교 개통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세계 최초로 주탑이 기울어진 형태의 현수교인 노량대교가 13일 개통한다. 노량대교는 그 이름처럼 역사성과 지역성을 담고 있기에 남해군과 하동군의 대표적인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노량대교는 남해군 설천면∼하동군 금남면을 잇는 국도 구간으로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격전지인 노량해협 구간에 설치된 다리다. 노량대교의 가장 큰 특징은 세계 최초로 경사주탑과 3차원 케이블 배치의 첨단기술을 적용한 현수교란 점이다.

이 다리는 주탑이 7도가량 기울어진 경사주탑이 적용됐는데, 이는 케이블의 장력을 줄여 안전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설계다. 국내 기술로 설계·시공됐으며 세계 최초로 시도된 공법이다. 내용으로는 이순신 장군의 해전 진법 중 가장 널리 알려진 '학익진'이 반영됐다는 점이 또 다른 특징이다. 특별히 남해군과 하동군 양 지자체가 기대하는 것은 관광산업이다. 수많은 관광객이 몰리며 관광 남해시대를 열었던 남해대교 개통 때처럼 제2의 남해대교 시대가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관광산업 활성화에 집중해 온 남해군과 하동군은 관광뿐 아니라 지역 경제를 새롭게 도약시킬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연히 그래야 할 것이다. 그동안 현수교 이름을 놓고 다툼도 있었다. 남해군민 입장에서는 남해대교가 수명을 다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시기에 새 현수교 이름을 남해대교로 정하는 게 당연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남해와 하동이 상생할 역사적인 이름으로 노량대교를 정한 것은 앞으로 두 지자체가 경남도와 국토부와 협력하여 더 큰 관광산업으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마침 국토부도 노량대교 준공으로 남해대교가 국도에서 폐지됨에 따라 차량 통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경남도·남해·하동군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이다. 남해와 하동 두 지자체도 12일 준공식에 이어 화합의 자리로 만드는 행사를 마련한다. 임진왜란 7년 전쟁의 마지막 격전지인 노량해협 남해대교가 성공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의 모범사례가 되기를 크게 기대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