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해 용원 방재언덕 설명회 무산…"정비 아닌 생계 대책 필요"

"불법 노점상인 일부 의견"
주민간 격렬한 의견 대립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지금 우리 용원 주민은 방재언덕을 만들어서 산책로, 공원을 만드는 도시 환경정비를 원하는 게 아니다. 방재언덕을 만들면 수년째 하던 영업을 못하게 되는데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4일 상습 침수 지역인 창원시 진해구 용원지역에 대한 재해방지시설 설치공사를 위한 주민설명회장에서 주민들은 성토했다. 의창수협 2층에서 열린 설명회는 주민들이 항의하며 퇴장해 30여 분 만에 의견수렴도 하지 못하고 무산됐다.

이날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건설사무소는 올해 1월부터 계획을 세운 용원지역 재해방지시설 설치 공사를 설명했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건설사무소가 4일 상습 침수 지역인 창원시 진해구 용원 지역 재해방지시설 설치공사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우귀화 기자

부산해양수산청은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용원동 저지대에 수문 설치나 방재언덕 조성을 검토하고 있다.

대형 콘크리트 구조물인 수문을 설치하면 바다 경관을 가리게 되고, 깊은 연약지반 보강공사에 따른 진동 발생, 공사 중 어선 대체항로 개설 필요, 대형 해상장비 진입 불가 등의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

방재언덕은 해수면 상승에 따른 물 넘침 방지, 산책로·공원조성 등 도시환경 정비, 방호벽 철거, 조망권 개선, 공사기간 최소화 등의 장점이 있다. 다만 상부 공간을 다른 용도로 활용하려면 창원시 도시관리계획 변경이 필요하다.

이날 설명회에서 주민들이 대거 퇴장하자, 일부 주민들은 전체 주민들의 의견이 아니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한 주민은 "방재언덕을 조성하면 공유수면을 매립해야 하는데, 공유수면에서 불법 난전을 하는 주민들이 방재언덕 조성에 반발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