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국토부의 서부경남 KTX 긍정 검토 환영하며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4일 금요일

국토교통부가 서부경남 주민들의 기대와 달리 답보 상태에 있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을 국가재정사업으로 긍정 검토하겠다고 했다. 환영할 일이며 검토에 그치지 말고 반드시 관철되기를 바란다. 서부경남을 비롯한 경남 북부는 고속도로가 나면서 숨통이 트였으나 국토의 기간 교통시설인 철도의 부재로 각종 지역발전이 답보 상태에 있기 때문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회 소관 소위원회에서 박완수 의원의 질의에 대해 밝힌 바에 따르면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민자 적격성 조사 내용이 부정적이며 이럴 땐 국가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 적절하다며 적극적으로 추진 의사를 보였다.

장관이 추진 의사를 공식화한 만큼 차후 남부내륙철도 사업은 여론과 경남도민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기 때문에 보다 구체적인 논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부처가 추진 의지가 있다고 해서 다 되는 것도 아니다.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되면 그 열쇠는 기획재정부에 있다. 도민들이 숙원사업에 걸맞게 합심해서 정부에 요구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관건은 국토부가 내년도 예산안 편성에 사업 기본 재정을 확보하느냐에 달렸고 이는 이 사업에 대한 정부의 인식과도 관련이 있을 것이다. 김경수 도정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이기도 한 남부내륙철도 사업에 대해 경남도도 사활을 걸고 대응해야 한다. 남부내륙철도 구상의 연원은 길다. 일제강점기 말에 일부 토지 수용까지 할 정도로 진척되기도 했었다. 2006년 첫 논의가 시작된 이후에는 갈팡질팡의 연속이었다. 노선을 두고 경남 정치권부터 논쟁이 가열되기도 했다. 이는 다시 발화될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는 될 일도 안 된다.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찾고 도민들이 적극적으로 뒷배가 되어줄 때 남부내륙철도의 초석이 놓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남부내륙철도가 생기면 경남 서북부권은 새로운 전기를 맞을 수 있다. 국가적으로도 수도권 집중을 완화할 기간 교통망이 될 수 있다. 국가산업 비중이 수도권 다음으로 높으면서도 수도권에서 가장 멀리 있는 것은 국가 발전의 기본을 망각한 것이다. 경남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정부의 확고한 추진을 촉구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