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솔릭' 느린 속도로 북상…24일 새벽 서해안 상륙할 듯

류민기 기자 idomin83@idomin.com 입력 : 2018-08-23 14:35:50 목     노출 : 2018-08-23 14:41:00 목

태풍 '솔릭'이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솔릭은 23일 낮 12시 현재 제주 서귀포 서쪽 약 9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4㎞의 매우 느린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이는 사람이 평소 걷는 수준의 속도다.

기상청은 솔릭이 23일 오후 6시 전남 목포 서남서쪽 약 8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후 24일 새벽께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24일 오전 6시 전북 군산, 낮 12시 청주 인근을 지나면서 한반도를 관통, 이날 오후 6시 강릉 북동쪽 약 11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보했다.

솔릭은 23일 낮 12시 현재 최대풍속 초속 35m(시속 126㎞),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로 중형급 크기다. 강풍반경은 320㎞에 달한다. 초속 32.7m 이상일 경우 '싹쓸바람'(hurricane)으로 광범위한 파괴가 발생한다.

경남지역도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태풍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육상에서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0~40m, 해안·산지에서는 5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옥외 시설물·고층 건물 유리창·가로수·전신주 파손 및 공사현장 구조물 붕괴 등 피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솔릭이 한반도에 근접함에 따라 도내 79개 학교가 23일 휴업을 결정했다.

123.jpg
▲ 솔릭 진로도 23일 낮 12시 현재. /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민기 기자

    • 류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