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산중,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보수 맡아

한국해상풍력과 용역 계약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2018년 08월 13일 월요일

두산중공업이 한국해상풍력과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유지·보수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서남해 해상풍력사업은 전북 위도 남동쪽 해상에서 모두 3단계에 걸쳐 이뤄지는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발전 개발사업이다. 이번에 유지보수 계약을 맺은 1단계 실증단지에는 풍력발전기 20기가 들어서 전체 60㎿ 규모로 건설된다. 내년에 준공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1단계가 준공되는 내년부터 15년 동안 풍력발전기 가동률 보증과 경상정비, 해상 유지·보수 등을 맡을 예정이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5년 9월 이 실증단지에 들어가는 기자재 공급 계약을 맺었다.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으로 사업을 수주해 자체 개발한 3㎿급 풍력발전기를 제작·공급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