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교섭 중단…속개 여부 '불투명'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입력 : 2018-04-20 16:37:11 금     노출 : 2018-04-20 16:43:00 금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본사가 제시한 법정관리 마감시한일인 20일 오후 1시 인천 부평공장에서 한국지엠 노사가 막판 임단협 집중 교섭(12차)을 하고자 한자리에 앉았다. 하지만, 19일보다 진전된 안을 사측이 제시하지 않자 오후 4시 10분 현재 노조는 자리를 떴다. 교섭 속개 여부는 불투명하다. 법정관리 여부를 결정할 한국지엠 긴급 이사회 개최 시각까지 겨우 3시간 50분 남은 부평공장 풍경은 이렇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이하 노조) 관계자는 이날 오후 4시 10분 "어제 교섭 마지막에 진전된 안을 사측에 요구했는데, 사측이 오늘 교섭에서 지부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을 들고 나와 교섭이 중단됐다"며 "노사 간사 간 대화를 하고 있어 교섭 재개 여부는 더 기다려봐야 한다"고 말했다.

GM 본사는 20일까지 노사 잠정합의안이 나오지 않으면 자금 지원을 끊고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로 간다는 뜻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오후 8시 긴급 이사회를 소집한 만큼 노사가 교섭을 재개할지 주목된다.

564472_430959_2928.jpeg
▲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 연합뉴스

한국지엠 노사는 마감시한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약 8시간 정회와 개회를 반복하며 11차 임단협 교섭을 했다. 하지만, 핵심 쟁점에서는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사간 핵심 쟁점은 군산공장 노동자 680명에 대한 고용 보장 문제와 부평·창원공장 신차 배정 계획 등 크게 두 가지다.

노조는 군산공장 680명에 대한 고용 보장과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사측은 군산공장 폐쇄 철회는 어렵지만 680명에 대한 추가 희망퇴직, 부평과 창원공장에 전환배치, 정리해고 대신 무급 휴직 시행을 검토하겠다는 안을 제시했다.

노조에 따르면 군산공장 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한 차례 추가 시행하고, 부평·창원 등 다른 공장 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전환 배치하는 방안을 사측이 제시했다. 또 전환 배치에서 제외된 직원은 생산능력이 정상화되는 2022년까지 5년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측은 복리후생비 축소 등 비용 절감 사안을 우선 타결하고 다른 사안은 추후 논의하는 단계적 접근을 요구한다.

반면 노조는 군산공장 노동자 고용 문제 해결과 신차 배정 문제를 먼저 확정해 비용절감 자구안과 일괄 타결하자는 견해를 유지했다. 또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 방안을 모두 받아들였는데도 사측이 추가 비용 절감을 요구하는 자구안을 강요한다고 반발했다.

특히 노조는 사측의 군산공장 노동자 처리 방안이 사실상 해고와 다를 바 없는 희망 고문이며, 부평 2공장 말리부 후속 신차 배정 계획도 내놓아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처럼 노사는 여전히 이견이 크다. 하지만, 노사 모두 법정관리라는 최악의 상황만은 피하자는 데는 공감하고 있어 막판 교섭이 재개돼 극적으로 잠정 합의가 나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한국지엠은 노사 협상 결과를 보고 이날 오후 8시 카허 카젬 사장과 산업은행 이사 등이 참석하는 이사회(안건 법정관리 신청 관련 의결)를 열 예정이다. 산업은행이 한국지엠의 법정관리를 반대하고 있지만 한국지엠 이사회는 지분율에 따라 GM 본사 6명, 산업은행 3명, 상하이GM 1명 등 10명으로 이뤄져 있다. 산업은행 측 이사는 겨우 3명이며 비토권(사안별 거부권)이 없어 노사 협상 결렬 시 이사회에서 법정관리로 결론 낼 가능성이 크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