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공기관 민간투자 공모 때 지역건설사 수 많으면 가점

경남도, 도내 발주 공사 참여 확대방안 마련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경남도가 도시재생 사업이나 공원개발 등 공공기관이 민간투자를 공모할 때 지역 건설업체 참여가 높으면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22일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역 건설업체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지시했다. 한 대행은 지난달 8일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에서도 "도내 발주 공사에 지역건설업체가 좀 더 참여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도내에서 이뤄지는 정부·공공기관 공사는 물론 민간기업이 수행하는 대형공사나 건축에서도 지역업체가 공동도급 또는 하도급으로 참여할 기회를 확대하도록 제도 개선을 건의하고, 행정지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형 아파트 수선유지 공사에도 지역 업체 참여 확대 방안을 마련한다.

중소기업과 여성기업인·장애인기업·사회적 기업 등 사회적 약자 기업을 지원할 방안도 논의했다.

계약금액 1억 원 미만 물품 구매 등은 소상공인으로 제한하고, 법적으로 분리발주가 가능한 사업이나 공사는 효율성이나 투명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분리발주해 중소기업이나 사회적 약자 기업이 쉽게 접근하도록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청 각 부서와 시·군에서 사회적 약자 기업 제품의 우선구매를 독려해 가기로 했다.

한 대행은 "건축 등 공사나 물품구매 등에 행정이 개입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고, 시장을 왜곡하거나 오해를 받을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공직자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 건설업체나 사회적 약자기업을 배려해 나가는 의식을 지녀야 한다"며 지역기업과 사회적 약자 기업에 대한 정책적 배려를 강조했다.

이 밖에 도내 137개 전통시장 화재예방 대책도 세웠다.

특히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 이후 점검한 결과 전기시설이 노후한 것으로 드러난 33개 시장에 대해 노후·노출 전선 정비사업을 하기로 했다.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 시설로 소화전·자동화재탐지시설·자동화재속보기를 확충하고, 화재감시용 CCTV와 시·군 관제센터 연결로 24시간 화재감시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자율소방대 확산 등 화재안전체계 확립도 병행한다. 현재 91개 시장에 구성된 자율소방대를 확대하고 상인 교육을 통해 자체 화재 대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