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헬스]겨울철 악화되는 퇴행성관절염 적극적인 치료·예방 필요

전성욱 마산서울병원 원장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1-31 14:22:49 수     노출 : 2018-01-31 14:25:00 수

퇴행성관절염, 주사 치료로 개선 가능·정기 점검도 중요

올겨울은 한낮에도 영하의 기온이 이어지는 강추위가 계속되고 내린 눈이 잘 녹지 않아 곳곳이 빙판길로 인해 위험의 온상이 되었다. 평소 퇴행성관절염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에게는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어 반갑지만은 않은 계절이다. 기온이 떨어지면 열의 발산을 막기 위해 근육과 인대, 혈관이 수축하면서 혈액순환이 둔해지고 유연성이 떨어져 관절 통증이 심해진다. 뿐만 아니라 낙상이 빈번한 겨울철 미끄러 넘어지거나 스키나 썰매 등 겨울 레저스포츠를 즐기다 관절에 부상을 당할 경우 퇴행성관절염의 진행속도가 빨라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연골은 신경세포가 없어 연골이 점점 닳아 뼈끼리 부딪쳐 염증과 통증을 유발할 때까지 방치하기 쉽다. 단지 무릎이 시큰거리거나 움직임에 큰 무리가 없을 때 파스나 온찜질로 자가치료를 하는 경우가 많다. 무릎의 퇴행성관절염은 일찍 발견하면 운동·주사·약물치료 등으로 더 이상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연골이 다 닳도록 참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을 경우 인공관절로 대체할 수밖에 없으므로 중장년층은 정기적으로 무릎을 점검받는 것이 좋다.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대표적인 비수술적치료 방법 중 하나인 프롤로테라피가 있다. 프롤로는 증식을 뜻하며, 고농도 포도당 약물을 투여해 손상 부위의 섬유아세포 자극을 통해 새로운 재생 세포의 증식을 유도해 치료한다. 이를 통해 염증을 없앨 뿐만 아니라 약해진 인대와 힘줄을 단단하게 해 무릎의 간격을 넓혀 주고 더 이상의 연골 손상을 막아줄 수 있다. 이러한 프롤로치료는 퇴행성관절염은 물론 어깨 힘줄의 파열, 팔꿈치·손목·발목 인대의 통증과 손상, 목·허리디스크 등의 다양한 환자에게 폭넓게 적용되고 있다.

무릎 통증 심하다면 수술적치료 고려

비수술적치료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만큼 통증이 계속된다면 관절내시경 수술을 시행한다. 관절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는 작은 내시경 기구로 수술 기구가 들어갈만큼 최소 절개를 하기 때문에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연골 손상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 안쪽 무릎의 연골이 닳아 'O'자형으로 다리에 변형이 오기 시작하면 근위경골절골술(휜다리교정술)을 시행할 수 있다. 휘어진 다리의 무릎 경골 윗부분을 절개한 뒤 정상 각도가 되도록 세워 교정하는 수술로, 내측 무릎에 실리는 체중부하를 정상적인 외측 관절로 이동시켜 통증을 줄이고 퇴행성관절염의 진행을 지연시킨다. 하지만 관절부가 손상을 입어 더 이상 관절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게 된 경우, 그 관절을 절제하고 인공관절을 대체하게 된다.

관절이 파괴되어 극심한 통증과 함께 운동 범위가 제한된 경우 인공관절치환술을 받게 되면 통증이 현저히 줄어들고 관절의 기능이 회복되어 운동성과 안정성이 유지된다. 관절의 일부분만 손상되었다면 부분적으로만 인공관절을 적용하는 부분인공관절치환술을 할 수 있다. 관절염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과체중은 관절에 무리를 주므로 적절한 운동과 함께 표준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비만인 사람이 약 5kg만 감량해도 관절염의 위험이 절반으로 줄어든다. 또 겨울철 외출 시 보온에 신경을 쓰고, 미끄러운 길을 걸을 때는 보폭을 줄여 낙상을 예방해야 한다.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해 온찜질이나 반신욕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546634_416974_5313.jpg
▲ 전성욱 마산서울병원 대표원장.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