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네슈퍼-편의점·SSM 공정경쟁 기회는 줘야 하지 않나요?"

[길 잃은 동네슈퍼] (상) 벼랑끝으로 떠밀리는 상인들
'열심히 하면 된다' 믿음 속 11년째 가게 운영
골목상권 삼킨 SSM·우후죽순 생긴 편의점과 가격 싸움서 질 수밖에 없어

김해수 기자 hskim@idomin.com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창원 의창구에서 11년째 슈퍼를 운영하는 유남구(가명·47) 씨. 질문에 거침없이 대답을 이어가는 그에게 얼마나 버틸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는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며 잠시 말이 없었다. 초점을 잃고 흔들리는 그의 두 눈에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불안이 그렁그렁 맺혔다.

남구 씨 하루는 보통 사람들이 모두 잠들어 있는 새벽 5시에 시작된다. 시장을 봐야 하기 때문이다. 채소와 과일, 생선, 해산물 등은 남구 씨가 매일 시장에서 직접 들여온다. 10년 가까이 거래한 시장 상인들과도 꽤 친하다. 가격이 다른 곳보다 저렴하지 않더라도 수년간 쌓은 정과 신뢰가 있기에 단골가게를 찾는 편이다.

보통 새벽시장 두 곳을 들른 후 오전 9시 전에 가게에 도착한다. 물건을 내리고 재고 등을 확인하면 점심때가 훌쩍 지나야 짬이 난다. 오후 2시께 시간이 나면 개인 업무를 보거나 운동,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창원 의창구 한 동네슈퍼 직원이 진열된 상품을 정리하고 있다. /김해수 기자

오후 6시. 점장이 퇴근할 시간이 되면 남구 씨가 카운터를 이어받아 밤 12시까지 영업을 한다. 마감 후 집에 돌아가면 새벽 1시나 돼야 잠을 청할 수 있다.

물론 1년을 통틀어 쉬는 날도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다. 그가 가족들로부터 원성을 사면서도 하루하루를 빠듯하게 살아내는 바탕에는 '열심히 하면 된다'는 믿음이 있었다.

남구 씨는 2007년 지금 자리에 40평 남짓 슈퍼를 열었다. 일본에서 직장생활을 하던 그는 첫째 아이가 태어나자 한국으로 돌아올 계획을 세웠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시장조사를 하던 중 우연히 지인이 운영하는 슈퍼마켓에 들렀다가 유통업을 접하게 됐다. "선배 이야기를 들어보니 저만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고 가족 생각하며 성실히 일하면 먹고살 수 있겠더라고요."

그렇게 업종을 정한 남구 씨는 아내와 일본에서 5년간 모은 돈을 종잣돈 삼고 빚을 보태 사업을 시작했다. 처음부터 소위 '대박'이 나진 않았다.

"아무것도 모른 채 장사를 하면서 일을 배웠으니까요. 4~5년 지나니 감이 오더라고요. 몸으로 직접 부딪히며 가게에 필요한 것과 불필요한 것을 구분할 줄 알게 되니 재미도 붙었습니다."

경험을 토대로 5년 전 대대적인 가게 리모델링을 했다. 직원도 아르바이트생을 포함해 6명이 됐다. 현장에서 쌓은 노하우와 손발이 척척 맞는 이모들까지 두려울 것 없던 남구 씨였다. 몇몇 직원에게 노하우를 전수해주고 자신의 가게 이름을 딴 지점까지 열었다.

그러나 최근 2~3년 사이 성실함만으로 싸움이 안 되는 상대가 나타났다. 골목까지 침투한 SSM(기업형슈퍼마켓)과 우후죽순 생겨난 편의점이다.

"가게 주변이 아랫길 윗길 할 것 없이 편의점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SSM과는 가격에서 경쟁 자체가 안 됩니다. 손해를 감수하면서 한 달에 일주일 정도 전단행사를 하고 있는데 이익률은 점점 떨어지죠."

1~2년 전부터는 퇴직금으로 지점을 내고 싶다는 문의도 단칼에 거절하고 있다. 남구 씨 자신조차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상황에서 전 재산을 걸겠다는 이들에게 '당신도 할 수 있다'는 말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가게 바로 옆에 하나로마트가 들어서면서 매출이 30%가량 줄었다.

09.jpg

"대기업은 정상적인 유통구조로는 도저히 들여올 수 없는 가격으로 소비자들을 싹쓸이합니다. 대기업에서 일반 슈퍼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양을 구입하니 제조사도 어쩔 수 없는 거죠. 부산에 120평 규모 SSM은 하루 매출이 3000만 원이라고 해요. 우리 가게에서 한 개 살 돈으로 두 개를 살 수 있으니 어쩌면 당연한 거죠."

그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스타필드 창원점과 노브랜드 매장이다. 이들이 상권을 장악하고 골목을 점거하면 당해낼 재간이 없다.

"정상적인 유통구조는 제조공장에서 만들어 본사로 제품이 가고, 대리점을 통해 슈퍼로 들어오는 구조입니다. 우리는 기껏해야 대리점과 거래를 하죠. 그런데 노브랜드는 이마트가 제조공장과 직거래를 하는 겁니다. 내용물은 똑같은데 포장지만 바꿨다고 납품가 자체가 확 낮아지거든요. 횡포죠."

남구 씨가 한국행을 결정했을 때 겨우 걸음마를 시작한 딸은 벌써 중학교 1학년이다. 가게를 시작한 후 얻은 아들은 초등학교 2학년이다. 가게 만큼이나 소중하게 키워 온 아이들이다. 미래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

"적자가 나면 정든 직원들도 내보내고 아내와 둘이 가게를 봐야겠지요. 그것도 여의치 않으면 직장을 알아보든지 다른 일을 찾아봐야겠지요. 그런데 저……."

말끝을 흐리던 남구 씨가 힘을 줘 말한다. "10년 동안 배운 것도 많고, 우리 직원들도 있고 공정하게 경쟁할 기회만 주면 정말 이길 자신 있거든요. 기회는 똑같이 줘야 하잖아요."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해수 기자

    • 김해수 기자
  • 경제부에서 경남지역 상장사, 공기업, 대학창업, 여성경제, 유통, 소비자, 마이스/관광 등을 맡고 있습니다. ☞ 연락처 : 010-8560-8971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일보야 2018-01-15 09:32:40    
아이고...기레기야~~
밥벌어먹고 살기 힘들제?
112.***.***.100
profile photo
창원시민 2018-01-12 13:10:53    
앞으로 마산에서 출발하여 진례, 장유, 김해공항, 사상을 경유하는 부산진역까지 직통전철이 개설되면 부산에는 없는 스타필드 창원으로 올것이고 그려면 인근의 자영업자들은 오히려 더 손님이 많아지는 윈윈효과를 누리게 됩니다. 일석이조이죠. 이러한 장기플랜을 기본으로 어떤것이 창원경제에 도움이 될 것인지 다방면으로 검토하여 순기능도 같이 보도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203.***.***.129
profile photo
창원시민 2018-01-12 11:49:14    
툭하면 스타필드 반대를 위한 기사네요
처음에는 자영업자 위한합시고 기사 적다가 결국에는 그 원인이 스타필드에 있다고 적고 있네요
공정한 입장에서 보도해야지 맨날 반대를위한 반대로 보도해야 직성이 풀리십니까?

창원시민들도 이제는 대도시와 같은 문화생활 여건을 갖춰야합니다.
이렇게 반대한다고 유통망이 그대로 있지 않습니다. 시대는 계속해서 바뀌고 유통망도 지급보다 더 획기적으로 바뀌게 되어 있습니다. 무조건 막는 쇄국이 중요한게 아니라 다 같이 협력할 수 있는 방향이 무엇인지 이 부분을 먼저 고민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참된 기자라고 생각 합니다.
203.***.***.129
profile photo
ㅋㅋㅋㅋ 2018-01-12 11:43:27    
그리고 장사꾼들은 마트나 백화점 같은 대형매장은 무조건 반대한다. 조건반사적으로 발광하는 모습도 이제 지겹다. 감성팔이 눈물 짜내기 기사 이제 안 먹힌다
211.***.***.68
profile photo
ㅋㅋㅋ 2018-01-12 11:41:10    
ssm 은 동네 상권잠식이 확실하니 규제 찬성하나 스타필드는 동네상권이 아니라 광역상권 대상인데 무슨 상관? 이따위 감성팔이 기사로 선동해서 소비자 주권 침해하는 선동 기사 지겹다
211.***.***.68
profile photo
소비자는봉? 2018-01-12 09:59:18    
보다 싼 가격을 제공할 수 없으면 업종 변경을 하면 된다.
그런데 업주들이 착각하는 것이있다.
동네 슈퍼와 스타필드 노브랜드의 입점과는 별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
동네 슈퍼 갈사람이 스타필드 가서 소비하지 않고 스타필드 갈 사람이 동네 슈퍼가서 소비하진 않는다.
이마트 롯데마트 주변에 CU,GS 등 편의점이 많은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다.
타겟 고객층이 다르다.
그때그때 바로 필요한 것은 편의점 가서 사지. 그거 사러 대형마트까지 가서 넓은 매장을 뒤지진 않는다.
이런 감성 팔이 기사는 현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이 기사를 반대로 해석하면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사지 말라는 것과 동일하다.
골목 상권 살리라고 호갱이 되라는 것이다. 우린 돈 땅파서 버나?
223.***.***.21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