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2015년 보급률 3.43%, 전국 평균 4.62% 밑돌아…2026년까지 18.9%로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정부가 탈원전을 선언하고 신재생에너지 정책으로 전환하면서 자치단체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그러나 경남의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은 전국 평균보다 낮아 적극적인 정책 시행이 필요해 보인다.

경남의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은 2015년 기준 3.43%로, 전국 평균 4.62%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도내에는 삼천포·하동화력발전소가 있어 이곳에서 생산되는 에너지가 도내 에너지 소비량의 3배 이상이 되기 때문에 다른 시·도보다 상대적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이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애초 203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15% 목표로 했으나, 2026년까지 18.9%로 늘리기로 했다. 정부가 지난 6월 탈원전 정책을 발표하면서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에 발맞춘 것이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하면 도내 연간 발전량은 현재 2128GWh에서 2026년에는 1만 7295GWh로 약 8배 늘어난다.

도는 시·군을 비롯해 도내 기업·관계기관과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에너지원별 보급사업을 활성화해 보급률을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으로 융복합지원사업·미니태양광 등 4개 사업(2432곳)에 모두 203억 원(국비 88억·도비 7억·시군비 64억·민자 44억)을 투입해 추진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은 한 지역 내 주택·건물·산업체에 신재생에너지를 공동 공급하거나, 태양광 풍력 등 2개 이상의 에너지원을 공급하는 사업을 뜻한다.

아울러 내년에는 관련 예산을 130억 원 증액해 지역지원사업을 늘리기로 했다. 지역지원사업은 공공기관 시설물이나 사회복지시설 등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경로당 태양광 보급사업,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 등 신규사업을 포함해 6개 사업(4219곳)에 모두 332억 원(국비 146억·도비 15억·시군비 126억·민자 45억)을 투입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