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의회]'덕동 하수처리장 예산낭비' 시의원 공방

마산시의회, 김용환 "아니다" 최동범 "맞다"

노원우 기자 wwnoh@dominilbo.com 2001년 02월 12일 월요일

마산시의회가 10일 제6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연 가운데 ‘폭로성 시정질문’ 논란이 벌어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용한 의원(완월동)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8일 최동범 의원(양덕2동)이 제기한 덕동 하수종말처리장 예산낭비 주장을 ‘폭로성 시정질문’으로 규정하고 자제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덕동 하수종말처리장은 전체 사업비 1523억원중 국·도비가 1344억원(88.25%)으로 막대한 예산지원이 이뤄지고 있는 사업”이라며 “시 공무원에 따르면 2차 확장 사업이 준공되는 2003년경에는 50만톤 규모의 하수처리용량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정확하지도 않은 질문으로 만일 대형사업 추진이 기간내 이뤄지지 못한다면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의정과 시정에 도움이 되지 않고 혼돈만 초래하는 폭로성 발언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최동범 의원은 “덕동 하수종말처리장에 관한 질문은 96년 실시설계용역보고서 등 명확한 자료를 토대로 잘못된 점을 지적한 것인데, 이에 대해 폭로성 질문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강력하게 반박했다.

최 의원은 또 “현재 마산·창원을 합쳐 1일 평균 25만톤에 불과한 하수발생량이 올 연말 가정 오수관 연결, 내서읍 중리.호계지역 등 신규편입만으로 40만여톤으로 대폭 늘어날 것이라는 시 공무원의 답변은 이치에도 맞지 않는 답변”이라며 “덕동 하수종말처리장 건과 관련, 다음 임시회에서 명백하게 잘못된 점을 다시 지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마산시세 감면 개정조례안 등을 처리하고 제61회 임시회를 폐회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