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시민 주권의식 일상에 뿌리내려야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7년 01월 02일 월요일

2016년 10월부터 마지막 날까지 이어진 촛불 집회에서 참가자는 누적 통계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시민들은 '나'와 '너'의 촛불이 모여 일궈낸 시민 주권의 위대함을 절감했고, 그 역사는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는 촛불에서 얻은 승리의 점화를 결실로 얻어야 한다.

촛불의 승리는 이명박 정권의 민주주의 퇴행과, 박근혜 정권의 유사 파시즘을 거치며 시민들이 느꼈던 패배감과 순응주의를 한 번에 날려버렸다. 그러나 시민들에게 나라의 주인이 자신이라는 당연한 진리를 새삼 깨닫게 해준 촛불은 이룬 일보다 앞으로 이룩해야 할 일이 더 많다. 대통령 한 사람이 물러나 조기 대선이 치러지는 것에서 멈추면 촛불 혁명은 미완으로 그칠 것이다. 시민들이 촛불에서 얻은 자신감을 추진력으로 민주주의가 확대되고 일상에 뿌리내리는 것만이 촛불의 진정한 수확이다. 국회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정치권을 추동하는 힘도 결국은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감시에서 나온다. 현재 정치권은 조기 대선 가능성이 커지면서 개헌 논의, 여당 분당, 대선 주자들의 움직임 등으로 이합집산 양상으로 흐르며 민의를 거스를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제는 정치인들의 대선 준비보다 덜 중요하지 않다. 비선실세가 나라를 주무르고,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을 호령하고, 권력기관이 정권을 호위하고, 언론이 정권의 마름 노릇을 하는 일을 이번 정권에서 끝내려면 광장의 목소리가 더욱 결집해 국회의 제도 개혁을 이끌어야 한다.

공정한 경쟁이 자리 잡고 약자가 배려받는 따뜻한 공동체를 이루려면 사회구성원들의 자각과 역할이 매우 크다. 당장 오는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둔 현재, 경남은 20곳의 재보선 예정 지역 중 9곳에서 선거가 치러질 전망이다. 대선이 재보선 이후가 될 때 이 선거는 대선의 풍향을 가늠하는 잣대가 될 가능성이 큰 만큼 도민의 관심과 참여가 아주 중요하다.

시민들이 각자의 생활공간이나 촛불 광장에서 정치의 주인임을 자각하고 행동으로 옮길 때, 아무리 민심과 유리된 정치권이라도 민의를 외면할 수 없음은 촛불의 위력에서 이미 확인됐다. 2017년은 광장의 민의를 제도와 일상에서 꽃피워야 한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