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교육청 '453억 식품비 지원' 수용 고심

학부모·시민단체 의견수렴 거쳐 박 교육감 "이른 시일 내 결정"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6년 02월 18일 목요일

경남교육청이 경남도와 18개 시·군이 제시한 '453억 원 급식비 지원안' 수용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17일 오후 18개 시·군교육지원청 교육장 긴급 회의를 열고 지난 15일 시장·군수 정책회의 결과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교육장들이 수렴해온 지역 여론을 듣는 자리였다. 18개 교육장이 전원 참석해 두 시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됐다. 교육장들은 이 자리에서 지역별로 시장·군수를 만난 결과를 보고했다. 시장·군수회의에서 최종안으로 제시한 만큼 도교육청이 수용해 학교급식 논란을 끝내야 한다는 여론과 '저소득층 지원 급식비 제외'는 맞지 않기 때문에 수용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분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 이후 도교육청은 앞으로 학부모·지역 원로·시민사회단체 등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교육청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모두 발언에서 "새 학기가 임박했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에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또 저소득층 식품비가 급식비 지원금에서 제외된 결정은 잘못된 계산법에서 비롯됐다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교육장들은 시장·군수 면담을 통해 저소득층 급식비가 포함돼야 하는 당위성과 잘못 이해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기로 했다.

한편 경남교원단체총연합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도교육청이 시장·군수 회의 결과를 먼저 수용한 뒤에 보완해야 할 부분은 이후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는 것도 무상급식 문제를 풀어가는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라며 "급식 문제에 대한 논란을 끝내고 교육 본연의 문제로 눈과 귀를 돌려야 한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