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제시 "조선 협력업체 줄도산 막겠다"

거제시 전덕영 조선경제과장 인터뷰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2015년 11월 19일 목요일

최근 기업 실사 결과 대우조선해양 추가 손실이 발견되는 등 거제 양대 조선소 적자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지자 거제시도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시는 11월 초 '지역경제 살리기 종합대책'을 세워 곧 시행할 계획이다.

올해 거제시 상반기 수출과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4.7%, 18.3% 줄었다. 시는 국내 조선소 상반기 수주가 지난해보다 25%나 감소했고 조선경기는 2017년에야 안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조차 국제 유가 흐름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 상반기 전통시장과 대형매장 매출액도 전년 동기보다 각각 25%, 15∼20% 줄어 소비 침체도 심각하다.

대우조선해양은 자회사, 자산매각, 임원과 근속 20년 이상 차부장급 300∼400명 감원을 전제로 희망퇴직·권고사직을 받는 등 어려움에 부닥쳤고, 삼성중공업은 적자 규모를 상당히 줄였지만 올 3분기도 적자였다.

494734_377462_3947.jpg

17일 전덕영(사진) 거제시 조선경제과장은 "전통시장·소상공인 지원, 기업지원과 지역투자활성화, 지역산업지원과 일자리 창출, 관광 인프라 구축 등을 중심으로 한 5대 추진 전략과 12개 추진 과제를 세웠다. 부서별로 1경제시책을 발굴해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며 "특히 조선산업 협력업체 연쇄 도산을 막고자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올해 100억 원에서 내년 200억 원으로 확대했다. 창업 5년 미만이며 창업사업계획이 승인된 업체의 신규 채용 인력(2012년 1월 이후)에는 최대 6개월간 월 50만 원을 보조해주는 등 기업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더불어 거제시는 미래를 위한 투자인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와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전 과장은 "양대 조선소 중심의 조선해양산업 의존도가 워낙 큰 지역경제 특성상 기초자치단체 힘만으로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하지만, 그냥 손을 놓고 있을 수 없는 만큼 시책을 세워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내년 하반기 비정규직지원센터를 만들어 본격화할 비정규직 문제에도 대비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