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르스 의심 교사 학교 방역소독·오늘까지 휴업

최종 검사결과 오후에 나올 듯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5년 06월 10일 수요일

경남지역 메르스 감염 10번째 의심자인 창원의 한 중학교 교사가 근무한 학교에 9·10일 이틀간 휴업이 결정됐다.

경남교육청은 질병관리본부가 이 교사에 대한 최종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예방적 차원에서 휴업 권고를 요청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학교는 이틀 동안 휴업하고 방역소독을 한다.

이 교사는 지난달 28일 삼성서울병원에 모친을 입원시키고, 이날 밤 밀양에 사는 남동생과 함께 승용차로 귀가했다. 이 교사는 지난 5일 오후부터 미열과 오한 증상이 있어 한 차례 병원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사는 지난 8일 오후 메르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택 격리 중이다. 최종 확진 검사 결과는 10일 오후에 나올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