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학생, 취업 경로 다양화…창업시장 활성화 요구

[30인에게 묻는다] (3) 경남대학교 학생 30명이 바라는 '취업'

이창언 기자 netmaster3@idomin.com 2014년 05월 23일 금요일

대학생의 고민 1순위는 언제나 취업이다. 선출직 처지에서도 20대 표심을 안고자 갖가지 취업 공약을 내놓는 데 여념 없다.

하지만 선출직이 바라보는 취업시장과 대학생이 직접 겪는 취업 환경은 다른 점이 많다. 당장 대학생이 바라는 취업 정책은 그리 거창하지도, 큰 예산을 들이지도 않는다.

경남대 학생 30명이 경남도지사 후보에게 취업정책 방향을 요구했다. 경남도가 추진해 온 청년 취업 프로그램이 지난해 대부분 70%가 넘는 취업률을 보였음에도 대학생 처지에서는 크게 와 닿지 않는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가장 많이 나온 답도 이와 맞닿아 있다. 많은 학생은 취업 프로그램 다양화를 주문했다. 갖가지 취업 프로그램이 성행하고 있지만 프로그램마다 수용하는 인원이 제한적이라 취업 전부터 경쟁을 펼쳐야 한다는 인식이다.

이와 함께 도내 대학졸업 예정자와 졸업자, 고졸자, 실업자 위주로 짜인 프로그램을 전 학생을 대상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많았다.

나이, 학년 등 취업 프로그램마다 제한이 많아 저학년 학생은 참가하고 싶어도 참가할 수 없는 현실을 지적한 셈이다. 대학·학과·학년별 참여, 학년별 맞춤형 프로그램 도입 등이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 거론됐다.

취업 프로그램 홍보 확대도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이 있더라도 각각 다른 곳에 산재해 있다 보니 모든 정보를 알기도, 취합하기에도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찾아가는 홍보, 도내 취업 정보만을 묶은 홍보 시스템·사이트 운영 등은 대학생이 요구하는 개선 사항이었다.

창업과 관련한 지원 확대도 눈에 띈다. 경남도는 올해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영세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생계형 창업 지원을 위해 연 3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러나 청년 창업 지원은 지식 기술기반 창업 위주에 그친 상태다. 대학생은 창업 지원금 확대, 청년창업지원센터 활성화 등 청년 창업시장이 더욱 활발해지길 바랐다.

기업마다 다른 이력서 양식을 일정부분 통일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각 기업의 인재상은 다를지라도 기본적인 양식만큼은 맞춰야 불필요한 경쟁을 줄일 수 있다는 게 대학생 주장이다.

△군지역 취업 박람회 활성 △중소기업 지원 확대·채용 장려 △타지역과 취업 정보 공유 △기업의 대학 홍보 방문 장려 △경남도가 주최하는 취업 특강 활성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장려△비정규직과 정규직 차별 해소 △고졸 채용 확대 △전공에 맞는 맞춤형 교육 진행 △취업 멘토링 사업 연령층 확대 △공공부문 청년의무고용제 기준 강화 △행정기관과 중소기업 협력 체결 확대 △지방대학생 우선 채용 정책 확대 추진 △기업 유치 △개인·집단 취업 상담 프로그램 활성화 △도내 취업 정보 사이트·애플리케이션 운영 △아르바이트생 권리보호를 위한 종합 정책 수립 △최저임금 준수 여부 감독 강화 △창업 지원금 확대 △구직비용 대출제도 시행 △학년별 맞춤형 취업 프로그램 도입 △취업 프로그램 학년·학과별 순환 참가 장려 △청년창업지원센터 확대·활성화 △현장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 개발 △저임금 청년노동자 사회보험료 지원 △중소 영세·아르바이트 사업장 4대 보험 의무가입 장려 △면접 가이드라인 제도 도입 △표준 이력서 도입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제도 도입 △스펙 위주 채용 제한 △구직자 심리적 압박 해소를 돕는 기관 설립 △원활한 이직 환경 조성 △학자금 지원·대출 이자 지원

   

◇참여(30명) = 고주석 김다정 김도훈 김성욱 김보민 김양진 김인한 김종오 김주희 김태년 김희은 문민건 박두영 석용호 손지승 신아영 안보경 염동현 오영미 이슬기 이시혁 이채익 이현숙 임동환 임지현 장민규 정예은 조명현 최영준 황성환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