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복수청사 그럴듯하긴 하지만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3년 11월 04일 월요일

박완수 창원시장이 국정감사에서 언급하여 관심을 끈 청사 분할 계획이 좀 더 구체적인 모습으로 시중에 회자하고 있어 반신반의하는 시민이 늘어나는 추세다. 마산지역을 중심으로 그 진정성을 의심치 않는 측은 일단 관망하겠다는 자세며 그렇지않은 측은 통합갈등의 해소책으로선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앞의 것은 좀 진전된 탕평책이라는데 착안하고 있지만 뒤엣것은 청사를 쪼개어 흩어놓는 것은 통합 정신에 위배된다는 주관을 담고 있다. 청사를 두 개로 나누어 다수 행정기구를 마산에 재배치함으로써 통합 갈등의 주원인인 청사 소재지 분쟁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는 시장의 착상은 과연 타당한가.

지역 균형발전을 담당하는 책임 공무원은 마산지역의 여론을 종합해본 결과 단기적 처방보다 장기적 미래 계획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높아 그것을 수용하는 방안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그러나 그같은 계산법은 신뢰를 받을 수 없다. 왜냐하면 시장이 갈등을 진정시키겠다며 마산지역 원로들과 간담회를 열어 얻은 직접적 결과물은 통준위 결정에 따라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청사는 마산에 와야 한다는 여론이 주류였다. 그사이 대세의 흐름이 그토록 달라졌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청사 분할이 장기적인 발전 관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선택인지는 의구심이 따른다. 가령 두 개 이상의 인접 지역이 주민 정서를 고려하여 통합 당시에는 복수 청사를 두었더라도 장기적으로는 한곳으로 모으는데 주안을 두는 법이다. 통합한 지 4년이 다돼가는 마당에 청사 분산을 말하는 것은 그와는 배치되는 일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성급한 판단은 유보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청사 분할과 행정기구 재배치가 단일 품목으로 도마 위에 올라온 것이 아니라 창원의 미래발전과 함께 백화점형태로 나열되었기 때문이다. 그 첫번째 전략적 선순위가 마산지역임은 물론이다. 첨단 산단을 조성하고 문화 및 스포츠 공간을 확충한다든지 민주화를 상징하는 지역 정서를 계승하는 사업의 발굴 등 일련의 발전시책이 포함돼 아직 실체를 얘기하기에는 시기상조다. 옛 창원 청사에 이어 진해로 증폭된 야구장 시비는 수그러들지않고 있다. 청사분할을 핵심으로 하는 마산발전전략 또한 촉발된 논란을 잠재우기는커녕 새로운 갈등의 소재가 될지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창원시 갈등 해결책 마산시 독립 2013-11-05 11:51:08    
2014 년,
홍준표 경남도지시와 박완수 창원시장중
창원시 갈등 해결책 마산시 독립분리주도 및 경남도청 이전 적임자만 남고 나머지는 내년 딱 실업자 신세로군 ㅡ!
222.***.***.7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