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언론]언론사 세무조사에 400명 투입

연합 2001년 02월 03일 토요일

국세청은 오는 8일부터 시작할 중앙 언론사에 대한 정기법인세 조사에 단일업종으로는 최대 인력인 400여명을 투입한다.

2일 국세청에 따르면 오는 8일부터 60일동안 진행할 연합뉴스와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한국방송공사(KBS)·서울방송(SBS)·문화방송(MBC) 등 22개 중앙언론사에 대한 정기 법인세조사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 인력 400여명을 투입할 방침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정기 법인세조사에는 조사반 1~2개, 인력규모로는 7~14명을 투입한다”면서 “그러나 이번에는 해당 언론사는 물론 관련 자회사·기업주 등에 대해서도 정밀조사를 벌이기 때문에 이같은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정 단일업종에 대해 전체적으로 정기 법인세 조사를 벌이는 것도 처음이지만 투입되는 조사인력 규모도 단일업종으로는 최대”라고 말했다.

이처럼 국세청이 중앙언론사 세무조사에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정기법인세 조사를 벌이던 중 문제가 있는 부분이 드러나면 회계장부를 예치하는 등 특별조사로 전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언론사별 조사인력 투입규모를 보면 서울방송이 51명으로 가장 많고 조선일보 50명·동아일보 35명·문화방송 29명·한국방송공사 28명·매일경제신문 21명·중앙일보 18명·한국일보 14명·경향신문 14명 등이다.

또 한겨레신문에는 9명·문화일보 8명·연합뉴스 7명·YTN에는 7명의 조사인력이 투입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