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미콘업계 '시멘트값 인상' 반발

김해연 기자 2000년 11월 28일 화요일
최근 쌍용·동양·성신·현대 등 시멘트 제조 업체들이 공급가격을 줄줄이 인상하자 지역 레미콘업계가 생존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레미콘업계는 이번 시멘트값 인상은 제조회사의 경영부실에 대한 책임을 레미콘업체에 전가시키려는 의도라며 인상 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조업중단은 물론 실력행사도 불사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자칫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지역 건설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7일 경남레미콘공업협동조합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을 기해 성신이 포장시멘트는 기존 2552원(대)에서 2903원으로, 벌크시멘트는 8만599원(t)에서 8만8961원으로 13.7%와 13.8%를 각각 인상한데 이어 쌍용·동양·현대시멘트도 잇따라 13%대의 가격을 일제히 인상했다.

이에 따라 5~7%의 원가상승 압박을 받게 된 레미콘업계는 조합을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데 이어 지난 23일에는 경남레미콘조합도 긴급이사회를 개최,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경남레미콘조합은 “이번 시멘트값 기습인상은 성신과 쌍용 등이 경영부실로 발생한 부채를 레미콘업계에 떠넘기려는 것”이라며 “건설경기 침체로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30%이하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는 레미콘업계는 시멘트 값까지 오를 경우 원가부담으로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또 “판매단가도 적정가격을 밑도는 상황에서 시멘트값 인상은 고스란히 레미콘업계의 부담으로 전가될 것”이라며 “도내 50여 레미콘업체를 생존위기로 내몰고 있는 기습적인 가격인상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번 시멘트값 인상으로 레미콘업계는 물론 보도블록·시멘트벽돌 등 콘크리트제품 제조업체의 동요도 예상되고 있어 도내 건설업계는 자재수급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내 건설업계 관계자는 “레미콘업체들이 시멘트 반입 및 조업을 중단할 경우 예정 공정을 채워야하는 건설현장의 공사지연은 불가피하다”며 “건설자재 시장마저 공급중단 등으로 흔들린다면 가뜩이나 침체된 지역 건설경기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