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중고 겪는 차량부품업체에 현실적 지원 절실

함안상의, 도내 기업 간담회
자동화 설비·자금 지원 등 요청

조현열 기자 chohy10@idomin.com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함안상공회의소가 경남 도내 자동차부품업체들의 애로사항을 듣고자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 11일 오후 함안상의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경상남도와 함안군, 경남테크노파크, 지역 자동차 부품생산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내 완성차의 내수와 수출 판매량 감소, GM의 군산공장 철수, 르노삼성 파업 등으로 타격을 입은 자동차 부품생산업체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듣고자 마련됐다.

▲ 지난 11일 함안상공회의소가 도내 자동차부품업체들의 애로사항을 듣고자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함안상공회의소

이날 김연이 신라이노텍 대표는 "단가는 그대로인데 인건비 상승과 품질검사 강화로 중소기업은 경영에 애로가 많다"며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대기업이 중소기업을 이해하고 생각해 위기를 함께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또 박병수 삼신정밀 차장은 "중국에 밀려 원가 경쟁력이 약화하고 있다"며 "생존이 걸린 문제인 만큼 자동화 설비, 자금 지원 등 현실적인 지원책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이용주 경남도 신산업연구과장은 "자동차 부품산업의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기업들이 돌파구를 찾고 있지만, 그마저도 어려운 현실"이라며 "각종 금융지원 방안과 기업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열 기자

    • 조현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