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공정 대우조선 매각 공정위 지원 중단하라"

노조, 세종정부청사 앞 집회
"규제 완화 국제로비 부적절"

이동열 기자 dyl@idomin.com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공정거래위원회에 "불공정한 대우조선 매각 지원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지회는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은 독과점 문제가 명백함에도 누구보다 공정해야 할 공정위에서 매각 성사를 위한 국제 로비 활동을 대놓고 자행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치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3월 12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있는 벨기에로 달려가 '외국에서 통과되도록 먼저 국내에서 완화된 수준의 결론을 내리겠다'며 대우조선 매각 성사를 위한 국제 로비 활동을 공식적으로 밝혔다"며 "규제 완화를 위한 국제 로비 활동이 공정위 역할은 분명 아닐 것"이라고 비판했다.

▲ 대우조선 노조원들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대우조선의 매각 기업결합심사 통과를 위해 김상조 공정위원장이 국제로비를 한다고 주장하며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실사와 국내외 기업결합심사 과정이 남아 있으며, 과정과 결과 모두 결함투성이인 대우조선 매각 문제가 공정거래위원회 심사를 통과하기 어렵다"며 "독과점 문제에 있어 VL탱커와 LNG선 세계 점유율이 50%를 상회하고, 잠수함은 국내 독점인 상황에서 국내는 물론 해외 경쟁국 심사 모두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당장 매각 성사를 위한 국제 로비 활동을 멈추고, 올바른 심사를 통해 대우조선 매각이 철회될 수 있도록 공정위 임무를 다하라"고 강조했다.

대우조선지회는 공정위에 항의 서한도 전달했다. 노조는 15일 사내에서 투쟁 보고대회, 20일 거제 옥포동 일대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매각 저지를 위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동열 기자

    • 이동열 기자
  • 자치행정2부에서 거제지역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