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부동산 장기적 관점으로 보라

시 주택정책 토론회 마련
악성 미분양 가능성 우려
전문가 수요관리 등 지적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창원시가 부동산정책에서 당장의 미분양 같은 것에만 매몰되지 말고, 장기적 관점에서 대응해야 한다."

창원시는 21일 오후 시청 별관 2층 회의실에서 부동산 전문가들을 초청해 '창원시 주택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참석자는 △정상철 창신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 △성주한 창신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 △김형근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 △김종섭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경남지부장 △제미옥 공인중개사(공인중개사협 도지부 전임 강사) △김홍채 감정평가사(더함디앤씨 대표) △안제문 창원시 주택정책과장 △김주엽 창원시 재개발과장이었다.

이날 자리는 몇 개 주제를 놓고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창원 부동산 침체에 대한 현실적 얘기가 주로 오갔다.

김종섭 지부장은 "정부 정책 변화 전에는 백약이 무효라 생각한다. 전국 지역별로 다른 정책을 써야 하는데, 큰 틀에서 일괄적으로 누르면, 밑에서 아무리 발버둥 쳐봐야 안 된다"고 했다. 정상철 교수는 "취득세·양도세 감면 같은 게 있다. 예전 IMF 외환위기 직후 정부가 한시적으로 양도세를 면제해 줬다. 그때 거래 활성화로 이어졌다"고 했다.

'마산합포구 월영부영(4298가구)'은 이날 자리에서도 뜨거운 감자였다. 이곳은 한차례 분양 실패 후, 최근 완공을 앞두고 있다. 분양가가 애초(평당 980만 원)에 비해 얼마나 낮아질지에 시선이 쏠린다.

제미옥 공인중개사는 "월영부영이 잘 되지 않은 건 결국 높은 분양가 때문이었다. 그런데 지금 대폭 낮추면, 인근 아파트 파장은 클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창원시 전체를 위해 분양가 조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홍채 감정평가사는 "월영부영 분양으로 인근에 빈집이 늘어나면 창원시 처지에서는 큰 차이 없는 것이다. 따라서 미분양 해소 방안에 앞서, 창원시가 주택 수요 등에 대해 좀 더 면밀히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올해 6월 1·2단지 입주에 들어가는 '중동 유니시티(의창구·6100가구)'에 대해서는 "불 꺼진 곳 많은 악성 미분양으로 이어지면 창원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견해가 나왔다.

장기적 관점에서의 대응 목소리는 특히 설득력을 더했다. 김형근 교수는 "지금 당장 월영부영·유니시티 상황보다는, 창원시가 장기적인 주택정책 관점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성주한 교수는 "창원시가 주택 수요·예측량 같은 것을 지금부터 체계적으로 관리해서 주택정책을 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