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신항 추진 창원시 배제해선 안돼"

진해해양항만발전협 기자회견
시에 권한 부여·4자 협약 요구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창원시 진해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제2신항 후보지 100%가 창원 땅이라며 사업 추진 과정에 창원시를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견해를 재차 강조했다.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대표위원장 정판용)는 11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요구했다.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는 창원시 해양 항만 자치권을 확보하고자 지역 정치권과 주민 대표들로 구성된 시민단체로 지난달 28일 발족했다.

이들은 제2신항 건설 과정에 창원시를 뺀 해양수산부, 경남도, 부산시 간 3자 협약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했다. 대신 창원시가 참여하는 4자 협약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협의회는 "항만 정책 참여 권한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관련 법령을 개정해 인구 100만 이상의 창원에도 중앙항만정책심의회 위원과 항만위원회 위원 추천권을 부여하라"고 촉구했다. 또 해수부가 진해구 연도에 추진하는 해양문화공간(신항 랜드마크)을 계획대로 시행하고 제2신항 명칭을 '진해 신항'으로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가 11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해양수산부, 경남도, 부산시가 제2신항 사업 추진 과정에 창원시 배제 등 지역 무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두천 기자

아울러 경주 방사능 폐기물 처리장 건설 때처럼 국가 정책으로 지역 주민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을 짓게 됐을 때 지원책을 마련한 사례를 근거로 창원에도 '신항지원특별법' 제정을 주문했다.

정판용 대표위원장은 "이 같은 우리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때 해수부는 진해구민들의 엄청난 저항을 감내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청와대, 해수부, 국회, 부산항만공사 등 앞에서 우리 요구를 전하는 항의 방문과 집회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 경남도, 부산시는 제2신항을 창원시 진해구 제덕만에 건설하기로 최근 잠정 합의했다. 부산시 강서구와 창원시 진해구에 걸친 신항과 달리 제2신항은 100% 창원시 행정구역 내에 건설된다.

허성무 창원시장, 진해구에 지역구를 둔 창원시의원과 진해수협 등도 이와 비슷한 내용으로 해양수산부 등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