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경남 국회의원, '판문점선언 비준' 무응답

시민단체 1인 시위 예고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경남지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4·27 판문점선언 비준 찬반을 묻는 시민단체 질의에 전원 응답하지 않았다. 시민단체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경남평화회의는 19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27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과 관련해 도내 국회의원 16명에게 찬반 의견을 묻는 질의서를 보낸 결과를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4명만 찬성한다는 의견을 밝혔고, 나머지 자유한국당 의원 12명은 응답하지 않았다.

20181119 판문점 선언.jpg
19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경남평화회의가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국회의원 16명에게 판문점선언 비준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희곤 기자

경남평화회의는 예고한 대로 자유한국당 경남도당과 국회의원 사무실 앞 등 13곳에서 1인 시위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의원이 질의서에 응답하지 않은 것은 민족의 중대사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고, 도민 요구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적대와 대결, 분단에 기생해 권력을 유지하려 하지 말고 평화와 번영, 통일로 가는 길에 함께 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권력은 중앙당으로부터 받은 것이 아니라, 국민으로부터 받은 것이므로 국민의 뜻을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남평화회의는 지난 8월 문희상 국회의장 비서실이 한국갤럽에 의뢰한 '판문점 선언에 따른 국회 비준 동의 관련 여론조사'를 근거로 국회 비준을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이 여론조사 결과 '비준해야 한다'는 의견이 71.8%, '비준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은 13.6%, 모름과 무응답은 14.6%였다.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중당·녹색당 경남도당, 민주당 민홍철·서형수·김정호·제윤경 국회의원,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과 김하용 부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34명, 18개 시·군의회 의원 108명 등 지역 인사 430명는 판문점선언 비준을 염원하며 서명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퇴퇴퇴 2018-11-20 07:40:48    
빨갱이 새끼들아 네놈들을 기억해 둘 것이다.
네놈들 척살낼 때가 오면 척살 낼 것이다.
104.***.***.182
profile photo
빨갱이새끼들아 2018-11-20 07:36:59    
빨갱이 새끼들아 네놈들은 척살 낼 것이다.
104.***.***.18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