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밀양푸른연극제 개막작 "미안하다고 사과하세요" 눈길

이수경 기자 sglee@idomin.com 입력 : 2018-10-07 14:55:25 일     노출 : 2018-10-07 14:57:00 일

'치유, 성찰, 새 희망'을 주제로 내건 '2018 밀양푸른연극제'가 지난 5일 오후 8시 개막했다. 개막제 축하공연작으로는 가족 음악극 '캔터빌의 유령'(신나는 극단 하늘 나는 오징어)이 초청됐다.

'캔터빌의 유령'은 지난 2월 이윤택 전 밀양연극촌 이사장의 미투 사건을 반성하고 사과하는 의미를 드러내려 애쓴 흔적이 엿보였다. 하지만 가족 음악극이다 보니 무거운 주제를 얘기하기엔 좀 가벼운 분위기로 다가와 몰입도가 높지 않았다.

20181007010072.jpeg
▲ '치유, 성찰, 새 희망'을 주제로 내건 '2018 밀양푸른연극제'가 지난 5일 오후 8시 개막했다. 개막제 축하공연작으로는 야외 가족 음악극 '캔터빌의 유령'(신나는 극단 하늘 나는 오징어)이 초청됐다. /이수경

'캔터빌의 유령'은 아일랜드 작가인 오스카 와일드의 단편소설이다. 캔터빌성에 살았던 주인(공작)이 아내를 살해했다는 이유로 300년 동안 먹지고 마시지도 죽지도 못하고 쇠사슬에 묶여 집안에 갇혀 있었는데, 캔터빌성에 이사 온 가족들에 의해 주인이 아내를 직접 살해한 건 아니지만 죽게 한 원인을 제공한 것이 밝혀진다. 그리고 이사 온 주인들은 죽은 아내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주인은 300년이 지난 지금 "미안해요"라고 오열하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죽은 아내도 치유를 받게 된다는 설정이다.

이런 내용은 이윤택 전 이사장이 징역형을 받았지만 미투 고백을 한 피해 연극인들에 진심으로 사과해야 깊은 상처가 치유될 것이라는 은유적 표현을 담고 있는 것으로 비치기도 한다.

개막제에서 박일호 밀양시장은 "밀양연극촌은 아픔이 있었고 폐쇄를 고민했다. 하지만 시민들이 중단해선 안 된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시민들이 있었기에 오늘 푸른연극제가 있는 것"이라며 "연극은 자율성이 크면 개인 수단이 될 수도 있다. 밀양연극제는 공존·화합 역할을 해야 한다. 연극제 복원과 재건을 위해 많은 이들이 도움을 줬다. 세계적인 연극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81007010077.jpeg
▲ '치유, 성찰, 새 희망'을 주제로 내건 '2018 밀양푸른연극제'가 지난 5일 오후 8시 개막했다. 개막제 축하공연작으로는 야외 가족 음악극 '캔터빌의 유령'(신나는 극단 하늘 나는 오징어)이 초청됐다. 박일호 밀양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수경

밀양연극제는 지난 17년간 이윤택 사단에 의해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로 열렸지만, 올해는 젊은 연극인들이 연극제를 살려야 한다는 각오로 축제 명칭과 일정을 바꿔 개최했다. 푸른연극제 작품들은 오는 9일까지 밀양연극촌과 밀양아리랑아트센터에서 볼 수 있다. 초청작 12편과 낭독공연 공모 선정작 7편, 밀양시민생활예술 프린지 공연 10편 등 모두 29편이 관객을 만난다. 지난 6일 오후엔 태풍에도 무릅쓰고 '전문가 초청 포럼'과 '젊은 연극인 토크 라운지'가 마련돼 국내외 연극계·공연예술축제 전반에 관한 발표를 듣고 관객과 대화 시간도 가졌다.

8~9일 남은 작품을 보려면 지금 예매하면 된다. 초청작은 일반인 2만 원. 밀양시민 1만 원, 학생 5000원이고 낭독 공연과 프린지 공연은 무료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