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도시재생 방향 '주민 공동체 형성' 공감

시·국토연구원 주관 제2차 광역협치포럼서 강조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창원의 도시재생 방향과 과제를 고민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13일 오후 2시 창원시 마산합포구 웨딩그랜덤에서 창원시와 국토연구원 주관으로 도시재생 사업 협력체게를 구축하고자 '제2차 도시재생 광역협치포럼'이 열렸다.

이날 '도시재생을 통해 바라본 재건축·재개발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전문가 발제와 김해·사천·산청지역 도시재생 사업 소개에 이어 토론이 진행됐다. 도내 주민협의회 관계자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박선호 국토부 국토도시실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오광호 한국해양대 교수는 거시적 관점에서 인구 감소에 대비한 도시재생을 준비해야 하고, 늘어나는 빈집에 대한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 교수는 "올해부터 우리나라 생산가능인구가 처음으로 줄기 시작했다"며 "더이상 주택이 자본축적 도구가 아니라 공동체를 통한 사회적 경제를 만들고, 주민 역량을 강화하는 작업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진석 경남대 교수는 완월 새뜰마을을 사례로 주민으로부터 시작하는 도시재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지역 청년을 끌어 들이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박 교수는 "주민에게 공동체 활동을 하느냐고 물으면 '그런 것 없다'고 하지만, 주민은 음식을 함께 나눠먹고 아프면 병원에 데려다 줄 일이 있으면 서로 도와주는 등 실제로는 공동체를 형성하고 있었다"며 "80~95세 노인에게 사회적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 중인데 행정은 앞으로 관리는 어떻게 할 것이냐 묻는다. 청년을 유입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토론에서 한 사회복지사는 "사회복지계에서 노인·장애인 등이 시설에서 살지 않고 의료·복지·여가·문화 생활 공간을 통한 '커뮤니티 케어'가 뜨거운 화두다. 앞으로 그런 가치를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협동조합 관계자는 "도시재생사업이 끝나면 번쩍번쩍한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주민이 살기 좋은 동네가 만들어져야 한다"며 "사업이 끝난 후 유지 관리를 위해서는 협동조합 구축에도 힘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허성무 시장은 "과거처럼 대규모 아파트를 짓는 등 고도·압축 성장은 멈추고, 주민 한 사람의 행복이 중요하다는 관점으로 바뀌는 시점"이라며 "앞으로 새로운 주거형 도시재생 발전모델과 지속가능성을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