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수부·부산항만공사 "진해 연도에 LNG벙커링 건설 안 돼"

신항 주변 입지 검토에
어민 생업 위축 우려
"잔류염소 누출 등 위험"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이하 BPA)가 창원시 진해구 연도 일원에 LNG벙커링 기지 건설을 추진하는 데 따른 지역 내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창원시의회 심영석·박춘덕·김인길 의원, 진해·의창수협, 진해구주민자치위원회, 웅동주민대표 등 10여 명은 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NG벙커링 기지 연도 입지 반대 뜻을 밝혔다. 벙커링 기지는 항만 내 육상에 큰 저장탱크와 접안시설을 갖추고 선박에 액화 LNG를 직접 공급하는 기반 시설이다.

국내에는 배에서 내린 액화LNG를 기체 가공해 전국에 공급하는 LNG 인수기지 7곳이 있지만, 액화LNG를 곧장 배에 주입하는 벙커링 기지 구축은 이번이 처음이다.

창원시의원·진해구주민자치위원회·진해수협·의창수협·웅동주민대표가 4일 오전 창원시청 브리핑룸에서 연도 해양문화공간사업과 LNG 벙커링, 유류중계시설 설치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창원시는 연도에 신항 랜드마크인 '해양문화공간 조성 사업'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2012년 부산항건설사무소가 설계하고 BPA가 보상하는 방향으로 계획됐다. BPA는 '연도 활용 방안 검토 용역'에 착수해 70m 높이 전망 타워·연수원·정원 등 조성안을 내놓기도 했다. 사업비는 1013억 원으로 오는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삼았다.

그러나 BPA는 지난해 해양문화공간 조성지역 계획을 수정하고자 새로 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에는 연도 일원에 LNG벙커링 기지를 만드는 동시에 바로 뒷산에 '연도해양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창원시가 해양문화공간을 유치하려는 줄만 알았던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로서는 기피 시설인 LNG벙커링 기지 입지가 거론되는 게 불편할 수밖에 없다.

이들은 회견에서 "LNG벙커링 기지가 건설되면 대형 저장탱크가 14기 이상 설치된다"며 "전국 7개 LNG인수기지 인근은 잔류염소 누출, 어업 피해, 운무 발생 등 환경 문제와 주민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저장탱크가 14기 이상 설치되려면 100만㎡ 이상 되는 터가 필요한데 연도 면적은 53만㎡에 불과하다"며 "부족한 공간은 어떻게 마련할 것이냐"고 따졌다.

특히 어민 생계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연진 진해수협 생계대책위원장은 "진해 어민들은 이미 신항 건설 과정에 어장을 준설토 투기장으로 내줘 생활 터전을 크게 잃었다"며 "일반 선박은 LNG선을 추월해 운항할 수 없는 규정에 따라 벙커링 기지 건설로 LNG선 통행이 늘어나게 됐을 때 연안 어민 생계는 더욱 비참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