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경남 원전 산업, 수출산업 전환해 푸는 방안 찾는 중"

도의회 정례회 본회의서 박삼동 의원 질문에 답변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입력 : 2018-09-04 14:05:15 화     노출 : 2018-09-04 14:12:00 화

김경수 경남지사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위축된 경남 원전 관련 산업을 "수출산업으로 전환해 푸는 방안을 찾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4일 경남도의회 제357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박삼동(자유한국당·창원10) 의원이 '도정 질문'으로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의 제조업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같이 답변했다.

김 지사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70년 장기계획으로 추진되고 있다. 다만, 2030년까지는 원전이 줄어들지는 않는다"며 "(그럼에도) 탈원전으로 제조업이 위축된 건 사실이다. 조만간 관련 산업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탈원전으로 말미암은 경남 산업의 현실을 점검하고 대책을 세우겠다. 한국원자력협력재단과 협의해 도내 원전산업이 탈원전으로 말미암아 위축되지 않는 방법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지사는 박 의원의 "경남 경제살리기의 복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최근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꾸렸고, 위원장으로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에서 차관을 지낸 분을 위촉했다. 실무 총괄 책임자를 경제부지사가 맡았다"며 "경남은 조선·자동차·기계 등 제조업 비중이 절반을 넘는다. 제조업을 혁신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어렵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23.jpg
▲ 김경수 지사가 4일 경남도의회 제357회 정례회 제차 본회의에서 박삼동(자유한국당·창원10) 의원의 '도정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경남도의회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