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지자체 나서 노사 합의…'고용·경영 정상화' 디딤돌로

노사정 성동조선해양 상생협약 의미
해고 없이 2년 4개월 무급휴직·인수합병 협력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법정관리 중인 성동조선해양 노사가 정리해고 대신 상생을 약속했다. 노동자는 일자리를 지키게 됐고, 사측은 회생을 위해 인수합병(M&A)에 속도를 내는 계기를 마련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성동조선해양지회는 지난 31일 경남도청에서 법원이 선임한 성동조선해양 공동관리인(사용자), 경남도,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상생협약을 했다. 핵심내용은 △정리해고를 하지 않고 고용 보장 △노조는 인수합병(M&A)과 경영정상화에 협력 △경남도는 노동자 생계지원 대책,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사회적 논의 추진 등이다.

이번 상생협약은 고용 보장을 요구하는 노동자가 대안을 제시하면서 이뤄낸 성과다. 특히 정부와 경남도가 현안 사업장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법원에서 정리해고를 통한 회생으로 사실상 결정 난 상황이었다. 조선산업이 어려운 것이 노동자 책임인가. 그럼에도, 노동자가 고통을 나누고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을 함께 찾아보자고 해서 상생협약에 이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동조선해양 상생협약식이 31일 오후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맨 왼쪽부터)김경수 경남도지사, 강기성 전국금속노동조합 성동조선해양지회장, 조송호 성동조선해양 공동관리인, 하화정 공동관리인,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이어 홍 지부장은 "일자리·고용지표 문제 등으로 타격을 입은 정부 처지에서는 성동조선을 정리해고로 결론 내리기엔 부담이 컸을 것이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법원과 회사, 경남도 등 사이에서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성동조선 노동자 830여 명은 앞으로 2년 4개월간 무급휴직에 들어간다. 또 노동자는 무급휴직 기간 적은 성동조선에 두면서 생계를 위해 다른 곳에 취업할 수 있도록 사측과 합의했다. 사측은 노사 간 갈등 해결로 M&A에 속도를 내게 됐다. 노조는 M&A를 위해서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하는 등 역할을 할 계획이다.

문성현 위원장은 성동조선 정상화를 위해 앞으로 노사 간 협력을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노동자에게 2년 4개월간 무급휴직을 하면서 고통의 시간이 주어졌다. '아름답다'는 표현은 좀 그렇지만, 아름다운 노사관계로 나아가는 것이야말로 시장에서 성동조선이 성공하는 길"이라며 "노사관계는 첫 출발이 서로 다르고, 과정에서 대립과 갈등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결과는 반드시 상생협력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가 멋있는 팀플레이를 보여주면 선수금 환급보증서(RG)가 제대로 발급될 수 있도록, 또 이후 필요한 재정지원 등 대통령 직속기구 장으로서 경영정상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경남도는 2년 4개월 시간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노동자가 최소한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성동조선이 하루빨리 경영 정상화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정부에 근본적인 중형조선소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경남도와 노동위원회는 성동조선 매각이 원활하고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정부와 경남도가 28개월간 고통을 분담하기로 한 노동자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며 "아울러 정부는 구체적인 중형조선소 정상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성동조선해양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주 급감과 유동성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3월 채권단 주도의 구조조정(자율협약)이 끝나고, 4월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어 두 차례 희망퇴직으로 노동자 360여 명이 일터를 떠났다. 사측은 1218명(4월 기준)을 394명까지 줄이는 고강도 구조조정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노동자는 "정리해고는 살인"이라며 온전한 고용 보장을 요구해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