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평화를 향해 쏜다(Shooting to Aim for Peace)

2018년 8월 31일~9월 15일
90개국 4255명 역대 최대
북한 선수 참가 화합의 장
4255 delegates from 90 countries
North Korean joining in harmony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세계 평화와 화합의 신호탄을 마침내 오늘 창원에서 쏘아올린다.

1978년 서울 대회 이후 대한민국에서 40년 만에 열리는 제52회 국제사격연맹(ISSF)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창원국제사격장과 진해 해군교육사령부 사격장에서 열린다.

'내일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세계로'(Aim Your Dream in CHANGWON)를 주제로 한 이번 대회에는 90개국 4255명(선수 3417명, 임원 838명) 선수단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각국 선수단은 60개 종목에 금메달 236개를 두고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겨룬다.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참가선수단 맞이 환영행사가 열린 30일 김해공항으로 중국 선수들이 입국하고 있다. (Chinese team arriving at Gimhae International Airport on Aug. 30) /김구연(Kim gu youn) 기자 sajin@

이번 대회에는 북한 선수단이 참가해 그 의미를 더한다. 한반도는 지난해까지만도 북한 핵개발 문제로 자칫 세계의 화약고가 될 뻔했다. 이 악재를 뚫고 남북 정상은 올봄 냉전과 분단, 대립의 역사를 넘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도약하자는 '판문점 선언'을 발표하며 주목받았다.

선수 12명, 임원 10명 등 총 22명으로 구성된 북한 선수단은 31일 입국한다. 서로를 향해 울렸던 총성이 스포츠 정신 아래 세계 평화와 화합을 이룰 세레나데가 되는 순간이 눈앞에 다가왔다.

개회식은 내달 1일 오후 6시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치어리딩 공연이 흥을 돋우면 '대한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빛나는 땅 창원, 희망의 중심'을 주제로 한 창원시립무용단의 화려한 춤사위가 이어진다. 대한민국의 찬란한 과거와 세계 유일 분단국가의 아픔, 희망찬 미래 그리고 창원의 일상을 표현한다. 창원시립교향악단과 인공지능 로봇의 콜라보 공연, 화려한 LED 타악 공연, 초청 가수 공연 등도 볼거리다. 개회식 후 창원실내체육관 밖에서는 대회 성공을 기원하는 불꽃 축제가 여름밤을 수놓는다.

정부와 창원시는 2012년 이 대회를 유치한 이후 행사가 성공적으로 치러지도록 많은 노력을 해왔다.

A shot signalling world peace and harmony will finally be fired today in Changwon. The 52nd ISSF World Championship, held in Korea in 40 years since the 42nd World Shooting Championship Seoul in 1978, starts from Aug. 31 to Sept. 15 at Changwon International Shooting Range and Naval Education and Training Command Shooting Range in Jinhae.

Held under the theme of 'Aim Your Dream in CHANGWON,' the ISSF World Shooting Championship Changwon 2018 is the largest of championships bringing together 4,255 delegates (3,417 athletes and 838 officials) from 90 countries.

Teams will compete in 60 events for 236 gold medals with their athletic ability and skills.

The North Korean team's participation in this year's World Championship adds meaning to the event.

Until last year, the Korean peninsula was at the risk of becoming the world's 'tinderbox' led by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development. Overcoming uncertain and challenging circumstances, leaders of South and North Korea adopted the Panmunjom Declaration in April this year, committing to opening a new era of peace and prosperity overcoming a history of the Cold War, subsequent separation and conflict.

The 22-member North Korean delegation, including 12 athletes, will arrive in South Korea on Aug. 31. The moment is near when the gunshot, which used to be fired against one another, will become a 'serenade' of world peace and harmony under the spirit of sports.

The opening ceremony is scheduled for 6p.m. on Sept. 1 at the Changwon Gymnasium. Following a cheerleading performance, Changwon Municipal Dance Company will perform under the theme of 'Korea's Spring, Summer, Fall, Winter and Spring' and 'Bright Changwon, Center of Hope.' The performance is about Korea's glorious past, pain of the world's last remaining divided country, a new hopeful future and the everyday life in Changwon. Other spectacles include a collaborative performance by the Changwon Performing Art Group with AI robot, colorful LED & percussion performance, and performances by singers. After the opening ceremony, fireworks will dance across the summer sky outside the gymnasium, wishing for the success of the World Championship.

The Korean government and Changwon City have made efforts to successfully hold the World Championship since Korea won the bid to host the event in 2012.

by Kim doo cheon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