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 1만 명 건립운동'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국내 최초의 일제강점기 전문박물관인 식민지역사박물관이 경술국치 108주년인 29일 서울 용산구 민족문제연구소에서 문을 열었다.

2011년 2월 건립위원회가 출범한 지 8년여 만으로, 박물관은 전시와 교육을 통해 1875년 운요호 사건에서부터 해방에 이르기까지 70년에 걸친 일제 침탈과 그에 부역한 친일파의 죄상을 담았다. 또한, 항일 투쟁의 역사는 물론 식민 지배에 따른 일제 잔재와 분단 독재 체제의 폐해, 그리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과거사청산운동의 과정도 전달한다. 박물관에서는 향후 소장자료를 활용해 전시는 물론 교육교재도 개발한다. 시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역사문화강좌를 개설하고 답사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박물관 건립은 민족문제연구소와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등 시민단체와 독립운동 학계가 중심이 돼 민간 차원에서 추진돼 왔다. 송기인 초대 진실과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재직 2년간 급여로 받은 2억 원 전액을 기탁한 것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건립이 추진됐다.

4500여 명의 발기인을 비롯해 1만여 명이 건립운동에 참여해 16억 5000만 원 기금이 조성됐다. 이 밖에 독립운동가 후손과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 또한 건립운동에 동참했고, 일본의 과거사 관련 시민단체들과 학계 인사들은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을 결성해 1억 원이 넘는 기금을 모아 보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