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투뿔' 소고기 기준 완화된다…농림축산식품부 등급제 손질

마블링 적어도 1++ 등급 가능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내년 7월부터는 고급 소고기의 근내 지방(마블링) 기준이 완화돼 지금보다 마블링이 적어도 1++등급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마블링 위주의 현행 소고기 등급제도를 개선한 '소고기 등급기준 보완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축산물 시장 개방 확대에 대비해 1993년 도입된 소고기 등급제도는 더 많은 마블링을 위한 장기 사육을 유도해 축산농가 생산성을 저하하고 가격과 품질을 동시에 고려하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번 보완방안에 따르면 1++, 1+ 등 고급 소고기의 마블링 기준이 완화된다. 현재는 지방함량 17% 이상이어야 1++등급을 받을 수 있지만, 앞으로는 15.6%만 넘어도 1++등급이 가능하다. 1+등급 기준도 현재 지방함량 13% 이상에서 12.3% 이상으로 하향 조정된다.

마블링 외에 육색과 지방색, 조직감 평가항목의 비중을 강화한 최저등급제도 도입된다. 현재는 마블링에 따라 예비등급을 결정한 뒤 육색과 지방색, 조직감, 성숙도 등에서 결격항목이 있을 경우 등급을 낮추고 있지만 앞으로는 마블링 외에 다른 항목들도 개별 평가한 뒤 그중 최하위 등급을 고기의 최종 등급으로 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소마다 다른 고기의 양을 따지는 육량등급도 품종과 성별에 따라 산출 공식을 세분화해 변별력을 강화하고 국내산 소고기의 생산량 증대를 유도한다.

아울러 소비자의 알 권리 충족과 선택권 강화를 위해 1++등급 고기는 마블링 양을 병행 표시하는 방안도 도입된다. 구이용 부위는 등급을 의무 표시하되, 마블링에 따른 맛의 차이가 적은 찜·탕·스테이크용 부위는 등급 표시를 생략할 수 있도록 한다.

농식품부는 올해 말까지 축산법 시행규칙과 축산물 등급판정 세부기준(농식품부고시)을 개정하고, 내년 7월부터 쇠고기 등급기준 보완방안을 시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