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에게 낙동강 보 개방 요청한 창원 초교생의 편지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8-18 11:17:01 토     노출 : 2018-08-18 11:19:00 토

낙동강 수질이 악화하자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정부에 '보 개방'을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

17일 경남지역 환경단체인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한 회원이 '낙동강 보를 열어주세요'라는 글을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특히 이 환경단체는 창원 모 초등학교 2학년 박모(8)양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쓴 보 개방 요청 편지도 공개했다.

이 편지에는 '낙동강 사진을 보면서 우리가 먹는 물이 이렇게 더러운 물인 줄 꿈에도 몰랐다. 엄마가 낙동강 보를 열면 물이 살아난다고 했다'고 적혀 있다.

AKR20180817144200052_01_i.jpg

박양은 '깨끗한 물을 먹고 싶어요. 낙동강을 살려주세요'라며 거듭해서 보 개방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낙동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등 낙동강은 고도 정수처리 공정 운영으로 현재 안전한 수돗물을 제공하고 있다"며 "정수처리를 거친 물에서는 총 트라이할로메테인이 검출된 적 없다"고 말했다.

환경부도 수문 개방과 관련해서는 "4대강 평가 조사단이 오늘 발족했다"며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개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김동민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