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래세대와 함께 쑥쑥 자라는 한반도 통일 염원

학생 7·27 평화한마당 행사 퀴즈 풀기·노랫말 짓기 등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꿈에서도 소원은 통일이라던 할머니 언제 이렇게 작아지셨나요/ 아름답던 강산 둘로 나뉠 때 눈물 흘렸나요/ 단 하나의 소원은 통일이라던 할아버지는 오늘도 바라시죠/ 철조망 너머에 남겨진 상처 이젠 외면하지 마요…."

둘이서 통일노랫말 짓기 대통일상을 수상한 학생들 작품이다.

경남도교육청과 경남평화회의가 26일 창원 경원중학교에서 초·중·고교 학생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남학생 7·27 평화한마당'을 열었다. 이 행사는 1953년 7월 27일 체결된 정전협정 65주년을 맞아 올해 4·27 판문점 선언 실천과 평화통일 염원을 기원하고자 마련됐다.

학생·학부모 참가자들은 <통일로 가는 길> 영상을 보고, 통일 퀴즈왕 선발대회 등을 했다. 이날 △둘이서 통일노랫말 짓기(초등학생 동요·중학생 민요·고등학생 가요) △평화통일 한반도기 디자인하기 △평화통일 기원 UCC공모전 등도 열렸다. 화합과 통일을 염원하는 축제를 이끌고자 각종 대회 상 이름을 대통일상·평화한반도상·자주한민족상·통일주역상 등으로 지었다.

27일 오후 7시 늘푸른전당에서 열리는 경남 평화콘서트에서 대회 수상작이 발표된다. 수상 작품은 도교육청 누리집에서 감상할 수 있고 통일 노래나 한반도기 작품, 동영상 등은 간단한 신청 절차(문의 055-268-1190)를 거쳐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학생들이 북한과 통일을 더 가깝게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평화통일에 대한 염원을 확산하고, 올해가 평화통일의 원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도교육청과 경남평화회의가 26일 창원 경원중학교에서 초·중·고교 학생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남학생 7·27 평화한마당'을 열었다. 이날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남교육청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