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택배노조 "CJ대한통운 대화 중지 선언…성실 교섭 나서라"

경남지역 택배노조 총력투쟁 돌입…일부 배송 차질 예상
민주노총·시민단체 "CJ대한통운 교섭에 응해야" 지적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입력 : 2018-07-18 18:30:24 수     노출 : 2018-07-18 18:32:00 수

분류작업 개선 문제 등으로 갈등을 이어온 경남지역 택배노조가 총력투쟁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경남 일부지역에 택배 배송이 차질을 빚게 됐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지난 17일 CJ대한통운과 6차례 교섭을 진행하며 자정까지 사태 정상화를 요구했으나 교섭은 결렬됐다. 

택배연대노조 12개 지회 400여 명은 18일 배송을 멈추고 CJ대한통운 서울 본사 앞에서 '노예노동강요 규탄, 분류작업 개선, 성실교섭 촉구' 집회를 했다. 택배연대노조는 "우리는 노예가 아니다", "7시간 공짜노동 규탄한다" 등 구호를 외치며 총력투쟁을 선언했다. 도내에서는 창원 성산·의창, 김해, 거제지회가 참가했다.

김기홍 택배연대노조 부울경지부 사무국장은 "부당공짜노동 강요로 국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등을 찾아 사태 해결을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CJ대한통운 교섭 결렬에 대해 일방적 대화 중지가 아니라 협의가 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대리점연합회와 택배노조간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져 하루 빨리 정상화됐으면 한다는 입장"이라며 "물량 빼돌리기가 아니라 노조 측에서 배송을 못하게 막고 있어, 소비자에게 물건을 배송해야 할 우리 처지에서는 다른 터미널에서 분류작업을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택배연대노조 소속 노동자들이 총력 투쟁을 선언하자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은 CJ대한통운 사측에 성실교섭을 요구했다.

경남본부는 "CJ대한통운과 대리점연합회가 대화 중지를 선언한 것은 블랙리스트 선별 표시, 공짜 노동 강요 등 재벌 갑질과 물량 빼돌리기를 통한 노동자 죽이기, 부당 노동행위를 멈추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CJ그룹은 불공정 거래, 노동 착취, 노예노동 강요 등 갑질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도 '택배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경남지역 시민사회 대책위원회'를 택배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에 나선다. 19일 출범하는 대책위는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물량 빼돌리기 현장 점검, 캠페인, 집회 등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창원·김해·울산·경주 등 영남권 택배 노동자들은 지난달부터 7시간 공짜 분류작업을 거부하며 처우개선을 요구해왔다. 그러자 CJ대한통운과 대리점은 직영 사원을 투입해 대체 배송을 하고 있다. 이에 택배 노동자는 물량을 빼돌리기를 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