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 경선…이주영-정진석 2파전

내일 오후 의원총회서 확정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이 도내 이주영(창원 마산합포) 의원과 정진석 의원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출마가 예상됐던 원유철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당엔 저보다 훌륭한 분이 많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해양수산부 장관과 당 정책위원회 의장 등을 지낸 5선의 이주영 의원은 4선인 정진석 의원보다 연륜이나 경험이 앞선다는 평을 듣는다. 한국당 핵심 기반인 영남권 후보인 것도 강점이다.

이 의원은 10일 〈경남도민일보〉와 통화에서 "그간 당의 분열과 갈등을 막고 통합을 위해 애써온 점이 의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부의장이 되어서도 보수진영 혁신과 단결에 앞장서는 한편, 국회의장 독주를 견제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이다. 국회 지도부로서 국민 삶을 보듬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의장은 더불어민주당 내부 경선에서 이긴 문희상 의원이 확정적인 가운데, 부의장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각 1명씩 총 2명을 선출하게 된다.

한국당 국회부의장 후보는 오는 12일 오후 4시 의원총회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