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시 '환경미화원 노조원 불법 사찰' 논란

민간 위탁 반대 노조원들 의혹 제기하고 사과 요구
사천시 "복무 점검 차원" 해명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2018년 06월 26일 화요일

사천시가 청소 업무 민간 위탁을 반대하는 민주노총 소속 환경미화원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노총 일반노조 소속인 사천시 환경미화원은 25일 오전 11시 사천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천시의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하며 책임자 사과와 처벌을 요구했다.

이들 환경미화원은 "지난달 30일 청소업무의 민간 위탁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한 후 사천시가 일부 공무원을 동원해 업무감독이라는 이유로 노조 소속 환경미화원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등 불법 사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 환경미화원은 공무원이 환경미화원 집 주변에 대기하다 발견되자 도주하거나 노조 지회장을 대상으로 출근 때부터 오전 내내 공무원 개인 차량을 타고 감시했다며 구체적인 불법 사찰 증거를 제시했다.

사천시 환경미화원이 25일 오전 사천시청 앞 광장에서 사천시의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허귀용 기자

조현찬 지회장은 특히 "사천시 공무원의 지속적인 불법 사찰로 심장 떨림과 수면 부족 등 극심한 불안 증세로 병원에 다녔고, 안정을 취하라는 의사 권유에 따라 병가를 신청할 정도로 일을 할 수 없었다"며 불법 사찰에 따른 고통을 호소했다.

이들 환경미화원은 "불법 사찰은 정당한 노조 활동(민간 위탁 반대)에 대한 보복으로서 부당노동 행위이자 잔인한 인권유린 행위"라며 "사천시는 즉각 사과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자를 엄중히 징계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사천시 환경사업소 관계자는 "사찰이 아니라 복무 점검 차원에서 했을 뿐이다. 노조원을 대상으로만 한 것이 아니라 환경미화원 전체를 대상으로 복무 점검을 했는데, 유독 노조 소속 환경미화원만 문제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