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첫 민주당 경남지사직 인수위 내주 가동할 듯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6-16 09:55:32 토     노출 : 2018-06-16 09:57:00 토

민주당 계열 정치인으로는 처음으로 경남지사로 당선한 김경수 당선인이 내주부터 인수위원회를 구성해 본격 경남지사직 인수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김 당선인 측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당선인은 이번 주말까지 18개 시·군을 돌며 선거기간에 도와준 지지자 등을 대상으로 당선인사를 할 계획이다.

이후 인수위를 구성해 현재 권한대행체제인 경남도와 협의해 지사직 인수 절차를 밟는다.

그러나 아직 인수위 사무실이나 조직, 참여 인원 등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는 상태다.

경남도도 구체적 방침을 전달받은 것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당선인 측은 "당선인이 선거 과정에서 느꼈던 경남 현실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취임하면 곧바로 일할 수 있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조만간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인수 절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에서는 김 당선인이 도정 운영 기본방향으로 '경제와 민생'을 강조하기 때문에 경제 살리기와 관련한 전문가 등을 다수 위촉해 인수위를 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PYH2018061403170005200_P4.jpg
▲ 이 지난 14일 새벽 창원시 성산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실제 김 당선인도 당선 직후인 지난 14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기자들을 만나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가능하면 실용과 변화 기조에 맞게 실무적으로 꾸려나갈 생각이다"고 밝힌 바 있다.

도는 김 당선인 측으로부터 구체적인 연락을 받게 되면 곧바로 업무보고 등 지사직 인계절차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단체장직 인수위 구성과 관련한 법령이나 조례가 없어 행정안전부가 최근 내려보낸 '자치단체장직 인수 관련 위원회 운영 안내' 공문에 따라 인수위 운영을 지원할 방침이다.

행안부 공문에는 인수위 조례가 제정된 자치단체는 조례에 따라 구성·운영하고 조례가 없으면 당선인 주관으로 출범준비·자문단 형태로 자율적으로 설치·운영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인수위원 정수는 광역지자체는 20명, 기초지자체는 15명 이내를 권장했다.

주로 지자체 조직·기능·예산현황, 정책 기조 설정, 주요 정책 선정과 실행을 위한 중·장기계획 수립 등의 업무를 한다.

인수위원장과 위원은 당선인이 위촉하되 직권남용 또는 과도한 자료 요구 등으로 자치단체 공무원과의 갈등을 유발하는 행위는 방지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황봉규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