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부-수능전형 비율, 시민 손으로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교육계에서 첨예한 논란인 학생부전형과 대학수학능력시험전형의 적정 비율을 결국 시민이 결정하게 됐다. 기존에 논의됐던 수시·정시모집 통합은 사실상 백지화됐다.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대입개편 공론화 범위를 심의·의결했다. 특위는 선발 방법인 학생부위주전형과 수능위주전형의 비율 검토를 공론화하기로 했다. 수년간 각계 의견이 대립해 온 사안을 시민 400명으로 구성할 '시민참여단'이 결정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특위는 이와 함께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계속 활용하도록 할 것인지도 공론화하기로 했다.

특위는 지난해 수능 개편 논의의 주요 쟁점이었던 수능 평가방법도 공론화하기로 했다. 다만 1안은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 2안은 '상대평가 유지'로 한정했다. 한편 특위는 교육부가 필수 논의 사항으로 정했던 수·정시 통합 여부는 공론화하지 않고 현행 체제 유지를 권고하기로 했다. 모집 시기를 통합하면 수능과 학생부 등 전형 요소를 복잡하게 조합해 활용하는 전형이 생겨 대입전형 단순화라는 정책 기조를 거스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