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전탑반대주민들, 산업부 장관 만남 무산된 까닭은?

"장관 밀양 방문 하루 전 조사단 추가 요구"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밀양 방문을 하루 앞두고 돌연 취소한 과정을 공개했다.

대책위는 30일 백 장관 밀양 방문 취소와 정부조사단 구성 무산 과정을 공개했다. 대책위 보도자료를 보면 백 장관 밀양 방문은 지난 4월 23일 '외부 전문가그룹'에서 산업부와 대책위에 백 장관 밀양 방문과 정부조사단 구성을 제안한 것이 계기가 됐다. 마을공동체파괴·재산피해·건강피해 조사단은 법률·의학·갈등관리·회계 등 위원 5명으로 구성될 예정이었다. 대책위와 산업부는 조사단 위원 5인에 대해 동의하고, 이후 9일까지 장관 방문 일자(11일)와 방문 장소, 동선, 발언할 주민 등 세부 사항도 논의해 확정했다.

대책위는 지난 10일 5인 위원 확정과 조사단 구성 장관 결재 확인을 요구했지만, 산업부는 확인을 유보했다. 같은 날 오후 '밀양송전탑 현장 11일 장관 방문' 언론보도가 나오자, 대책위는 장관 결재 확인이 없으면 방문에 응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하지만, 산업부는 대책위에 '합의된 5인 외에 위원이 추가돼야 한다는 게 산업부 입장'이라고 통보했다.

이후 대책위는 두 차례 주민총회를 열어 '더는 대화를 진행할 수 없다'는 뜻을 모았다. 대책위는 "백 장관은 이번 사태 관련자 책임을 묻고, 공식 사과해야 한다"며 정부에 송전탑 갈등 해결 계획 수립, '에너지 적폐' 청산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 이름으로 위원회를 구성하는 만큼 결과의 수용성과 전문성 등을 담보하는 차원에서 대책위가 동의하는 위원으로 추가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대책위와 계속 대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