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또 '교사가 여고생 성희롱' 창원서 미투 확산

도교육청, 교사 3명 수사 의뢰…추가 폭로 다른 학교도 오늘 '전수조사'

이혜영 박종완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5월 29일 화요일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한 창원 모 여고 성추행 미투 운동 관련 전수 조사를 벌인 경남도교육청이 남자 교사 3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또 다른 학교에서도 피해 주장이 나와 교육청이 익명신고를 받아 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창원 모 여고 학내 성추행 폭로에 대해 지난 23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지난 2008년 성추행 의혹 건으로 지목된 ㄱ 교사 외 2명 교사도 학생들에게 성희롱에 가까운 발언이나 행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측과 도교육청은 전수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 미투 운동 과정에서 나온 주장을 토대로 ㄱ 교사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이 교사는 23일부터 수업에서 배제됐다.

전수조사 결과 추가로 성희롱 의혹이 제기된 2명 교사에 대해서는 학교 측이 28일 경찰에 신고했다. 도교육청 학생생활과는 "절차에 따라 성희롱 건을 인지한 학교 측이 먼저 경찰에 신고하고, 도교육청은 29일 경찰에 3명 교사 정식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며 "추가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2명 수업 배제는 다수 학생 학습권까지 고려해 학교 측이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최근 또 다른 창원 모 여고 관련해 SNS에서 성희롱 피해가 나오자 29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기로 했다. 해당 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교사 3명이 학생들에게 온갖 성희롱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고를 중심으로 성추행 미투 운동이 확산하자 도교육청은 홈페이지에 익명 신고 사이트를 일정 기간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사들을 상대로 전문 강사를 통한 예방 교육을 철저히 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학생들이 익명성을 보장받길 원한다. 모든 교사를 잠재적 가해자로 보고 전 학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방법이나 현실적으로 맞지 않다"며 "로그인하지 않고도 신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정비하고 신고 접수된 학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등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미투경남운동본부는 28일 도교육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차별·성추행·여성비하 언행 교사 퇴출'을 요구했다. 미투운동본부는 "도교육청과 해당 학교는 피해자를 색출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지 마라. 피해자를 적시해야 가해자를 처벌하겠다는 방식은 학교 내 성 사건을 근절하겠다는 의지가 전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스쿨 미투에 대한 근시안적 미봉책이 아닌 학교에서의 성차별적 구조와 잘못을 바꾸는 근본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또 △성차별과 성추행·여성비하 언행 교사 퇴출 △성사건 대응책과 재발 방지 △ 외부전문가와 학생 청소년을 포함한 교육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했다. 이날 한 여성은 "지금은 청소년 신분이 아닌 졸업생이다. 재학 당시 교사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 후배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며 도교육청은 성 사건에 연루된 교사를 퇴출하고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