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AI 수리온 실전 배치…재난 구조·산림 보호 임무 수행

산림청·제주소방안전본부 납품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개발한 국산 헬리콥터 수리온이 제주소방안전본부와 산림청에 실전 배치돼 재난 구조와 산림 보호에 나선다.

KAI는 지난 19일 산림헬기로 개발한 KUH-1FS를 산림청에 납품한 데 이어 23일에는 소방헬기로 개발한 KUH-1EM을 제주소방안전본부에 인도했다.

소방·산림 헬기를 운용하는 정부기관에서 국산 항공기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소방 임무를 수행하는 소방청과 자치단체 소방본부에서 보유한 헬기는 총 29대, 산림청 헬기는 45대로 수리온이 개발되기 전까지 외국산에 의존해왔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배치된 수리온 헬기 '한라매'는 재난 구조, 응급환자 이송, 화재 진화가 가능하도록 첨단장비를 장착해 개발됐다. 또한 산소 공급장치와 심실 제동기가 포함된 응급의료장비를 비롯해 산악 지형 구조 임무 수행을 위한 외장형 호이스트가 장착됐다. 기상레이더도 탑재해 제주지역 특수 기후환경 속에서도 안전한 운용이 가능하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실전 배치된 수리온 헬기 '한라매' 모습. /한국항공우주산업

한라매는 현지 적응 기간을 거쳐 제주소방항공대가 출범하는 8월부터 실전에 투입될 예정이다.

수리온 산림헬기는 영암산림항공관리소에 배치돼 광주광역시를 포함한 전남지역 대부분 산불 예방·진화, 산악 사고 시 구조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수리온 산림헬기는 2000ℓ의 배면 물탱크를 가득 채운 상태에서 최대 240㎞/h로 비행할 수 있어 골든타임 내 임무를 수행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군용으로 개발된 수리온이 소방과 산림에 처음으로 납품되면서 국산 헬기로는 처음으로 국토교통부의 특별감항증명을 획득했다. 군용기 인증법을 따르는 군·경찰과 달리 산림·소방기관 납품 시 국토교통부의 항공안전법을 적용받는다. 국내 항공안전법은 재난·재해 시 수색구조, 산불 진화, 응급환자 수송 등 특정한 업무를 수행하면 '특별감항증명'을 발급받아 운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