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의원, 중형조선소 토끼몰이식 청산 비판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김경수(더불어민주당·김해 을) 의원이 "금융권이 중형조선소 청산가치와 존속가치를 말하는 것은 미리 청산이라는 입장을 정해놓고 토끼몰이하는 것"이라며 책임 있는 조선산업 대책을 정부에 촉구했다.

김 의원은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성동조선이나 STX조선의 경우 구조조정 미명하에 선수금 환급보증(RG) 발급을 채권단, 금융기관에서 계속 막으며 사실상 고사시키는 방향으로 가는 것 아닌가 의구심마저 든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광물자원공사 부실로 정부 출자 금액은 1조 원이나 확대하면서, 실제 고용이나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조선산업은 손을 놓고 있다는 비판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에 "8일로 예정된 산업경제장관회의에서 산업의 논리로 금융권을 설득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551997_421079_4622.jpg
▲ 김경수 국회의원/경남도민일보DB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7-12-07 10:44:04
조선업의 부실책임에서 벗어날수없는
산업은행부터 구조조정을 먼저 해야한다.
121.***.***.211
삭제